[인터뷰] 제자들 꿈 키우며 아낌없는 사랑…일산 대진고 최현주 교사
[인터뷰] 제자들 꿈 키우며 아낌없는 사랑…일산 대진고 최현주 교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의 과학교사’ 50人에 선정
자율동아리 창의발명반 운영
국제과학대회 2명 선발 ‘결실’
최현주 교사가 지도하고 있는 동아리 수업 현장.
최현주 교사가 지도하고 있는 동아리 수업 현장.

5월 15일 스승의 날을 기념해 일산 대진고등학교 최현주 선생님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최현주 선생님은 생물을 가르치고 계시며 ‘올해의 과학교사’ 50명에 선정된 적이 있을 만큼 열정이 넘치는 선생님입니다. 무엇보다 학생들의 발전을 무한히 돕고 지지해주는 이상적인 교사의 모습으로 제자들에 대한 열정을 지닌 참 스승입니다. 학생들이 진정한 꿈을 찾는 다양한 활동할 것을 강조하며 제자들에게 아낌없는 사랑을 베푸는 최현주 선생님과의 인터뷰 일문일답.

-현재 어떤 동아리를 지도하고 있나요.
현재 학생중심 동아리이자, 과학과 소프트웨어를 다루는 창의발명반인 ‘오아시스’와 교내 자율동아리인 ‘STEAM’ 등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선생님이 운영하는 동아리에서 큰 대회에 나가게 됐다고 하던데 자세한 내용이 궁금합니다.
작년 교내 자율동아리 ‘STEAM’ 과학탐구반에서 2018 YSC 발표 대회에서 금상을 수상했고 올해는 국제과학기술경진 대회 ISEF(International Science and Engineering Fair)에서 한국 대표단으로 황지현, 황수빈 학생이 선발됐습니다. 76여 개국의 학생들이 참여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청소년 과학행사로 과학에 흥미와 사랑을 가진 청소년이라면 누구나 참여하고 싶어하는 국제과학대회입니다. 청소년 대회인 만큼 오직 중학교 3학년부터 고등학교 3학년까지 대입 전의 학생들만이 참여할 수 있는 행사이며 각국의 과학 영재들이 모인다고 할 수 있습니다.

-특별히 기억에 남는 학생이 있습니까.
조류 전문가로 성장한 학생, 기업의 R&D 연구원이 된 학생, 유엔환경계획(UNEP) 인턴 과정 이후 학위 과정을 경험한 학생 등 교내 과학 교육 활동을 통해 성장하고 진로를 찾아가는 많은 학생들이 기억에 남습니다.

-교사로서 느끼는 보람과 행복이 있다면.
학생들이 성장하고 진로를 찾아 꿈을 이뤄가는 과정을 돕고 지켜보는 것이 보람됩니다. 그게 교사로서의 행복입니다.

-학생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다면.
대학 입시 준비로 교과 공부에 바쁘지만, 자신의 꿈과 미래 진로에 대해 고민을 하는 시간을 꼭 갖길 바라고 독서, 강연, 대회 참여 등의 체험을 통해 꿈이 있는 진로 탐색 과정을 하길 바랍니다.

김수연기자(일산 대진고 2)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