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화섭 안산시장 고소 사건, 장외로 확산되며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
윤화섭 안산시장 고소 사건, 장외로 확산되며 새로운 국면으로 전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치자금법 위반 등의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고 있는 윤화섭 안산시장이 고소 사건의 배후로 지역 사업가를 지목한 뒤 사업개발 및 인사권을 요구했다고 주장하자 해당 사업가가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으로 고소, 윤 시장 고소사건이 새로운 국면을 맞고 있다.

윤 시장은 지난 20일 경찰조사를 받은 이후 곧바로 입장문을 통해 “고소 배후에 자유한국당 등 일부 세력의 악의적인 음해가 있음에도 꿋꿋하게 버터왔으나 사건의 내용이 실체와 달라 있는 그대로 밝히는게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고소인 A씨는 성원해준 사람이였으나 A씨의 행동에 다른 배경이 있다는 점을 알게됐다”며 한국당 전신 정당 출신의 지역 사업가 B씨와 그의 동생인 C씨를 지목했다.

특히 윤 시장은 “C씨가 고소인 A씨의 일을 거론하며 형이 소유한 토지 일대를 서둘러 개발하고 인사권을 나누라는 등의 요구가 있었으나 단호하게 거절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배후로 지목된 B씨는 “안산시장이 입장문에서 자신과 동생으로부터 A씨의 일을 거론하며 언론을 통해 인신공격 등의 내용 발표와 이를 언론에 제보, 기사화함으로써 명예를 훼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안산 시정에 관심이 있는 사람 대다수는 지역 사업가와 그의 동생이 누구인지 알고 있을 것”이라며 “윤 시장의 입장문 발표 이후 진위를 묻는 질문에 해명하고자 많은 곤욕을 치루고 있다”는 심경을 밝혔다. B씨는 이런 이유 등으로 고소장을 제출, 윤 시장 고소 사건이 새로운 국면으로 치닫고 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