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지사 ‘국무회의’ 참석… 전국 최대 지자체 위상 ‘UP’
이재명 지사 ‘국무회의’ 참석… 전국 최대 지자체 위상 ‘UP’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대통령, 道 건의 호응 결과
지역현안 회의 상정시 ‘배석’
주거·교통 적극 개진 구상
▲ 이재명 경기도지사. 경기일보 DB

그동안 경기도에 굳게 닫혔던 ‘국무회의장의 문’이 민선 7기부터 열리게 됐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도내 주요 사안이 있는 경우 국무회의에 참석, 주거ㆍ교통ㆍ남북교류 등 현안에 대한 의견을 적극 개진한다는 구상이다.

23일 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청와대로부터 ‘지역과 관련된 안건이 회의에 올라오면 해당 지역 지자체장도 참석할 수 있다’라는 입장을 전달받았다. 이 같은 문재인 대통령의 의지에 따라 도내 현안이 국무회의에 상정시 이 지사도 배석할 수 있게 됐다.

국무회의는 정부의 권한에 속하는 주요 정책을 심의하는 최고 정책심의기관이다. 대통령, 국무총리, 장관 등 15~30명이 참석한다. 지자체의 의견 수렴이 필요하다는 취지 속에서 2008년 국무회의 규정이 개정, 서울시장도 배석자 중 1명으로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전국 최대 광역자치단체인 경기도는 사실상 배제됐다. 의장(대통령)이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경우 참석할 수 있다는 규정이 있지만 초대받지 못했다.

이와 관련, 이 지사는 지난달 국무회의 배제에 대한 문제점과 배석 필요성을 담은 건의서를 문서로 청와대 측에 전달했다. 도는 건의서에서 국무회의가 서울시장을 포함해 정부부처 각료 위주로만 구성돼 국가 중요정책 심의시 지자체 의견이 배제되고 중앙ㆍ지방 간 갈등으로 정책 집행에 시행착오가 발생하는 점, 제2국무회의(중앙지방협력회의)가 지자체 의견수렴 창구로서 한계가 있다는 점 등을 이유로 들었다.

구체적으로는 ▲도시행정 위주인 서울시의 지자체 대표성 한계 ▲SK반도체 클러스터 유치 등 산업ㆍ기술 집적지로 일자리 창출 1위 ▲국민의 삶 향상과 직결되는 주거ㆍ교통ㆍ환경 등 국책사업 다수 수행 ▲남북협력시대 대비 대북사업 전초기지 및 중앙ㆍ지방 대북협력사업 파트너 ▲인구 500만 이상 지자체의 참석 필요성 등 지방분권시대에 중요정책 집행 최일선으로 전국을 대표하는 경기도의 국무회의 참석은 필수라는 필요성을 제시했다.

이에 대해 한 정치권 관계자는 “비정기적 참석이지만 청와대로부터 긍정적 메시지를 받은 것은 문재인 정부와 이재명 지사 간 화합의 메시지로도 해석할 수 있다”며 “통합의 흐름을 따라 경기도민의 목소리도 중앙에 적극 전달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주요 정책을 논의하는 국무회의에 배석하기 위해 긴 시간을 정부에 건의한 바 있다. 손학규 전 도지사가 공식 기자회견을 통해 유감 의사를 전했으며, 남경필 전 도지사도 시도지사간담회 등을 통해 경기지역의 목소리를 대변할 필요가 있다고 수차례 강조했다. 경기도의회 역시 2015년 국무회의 배석 대상에 도지사를 포함할 것을 촉구하는 내용의 ‘경기도지사 국무회의 배석에 관한 건의안’을 발의했다.

여승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