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남양여객’ 파업 하루 만에 철회… 임금 교섭 합의
수원 ‘남양여객’ 파업 하루 만에 철회… 임금 교섭 합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3일 임금 교섭에 합의한 수원 남양여객 노조와 사업자 측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23일 임금 교섭에 합의한 수원 남양여객 노조와 사업자 측이 기념촬영 하고 있다. 수원시 제공

수원지역에서 시내버스 78대를 운행하는 남양여객 노조가 파업 첫날인 23일 사업자 측과 임금 교섭에 합의, 하루 만에 파업을 철회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23일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서 열린 ‘남양여객 노사 간 임금 교섭’에서 노조가 현행 8천350원인 시급을 8천500원으로 인상하는 사업자 측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사측은 노조가 제시한 교통사고 절감에 따른 이익금 배분안과 무사고수당 인상안(5만2천 원→6만7천 원) 등을 수용했다.

노조 관계자는 “운행 중단 첫날에 노사가 한 발씩 양보해 임금 교섭을 마무리하고 파업을 철회했다”며 “시민 불편을 야기해 송구하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22일 남양여객 노사는 경기지방노동위원회의 중재로 열린 최종 조정회의에서 임금 인상을 둘러싼 의견 차이를 좁히지 못해 파업을 결정한 바 있다.

그러나 남양여객이 파업에 나선 23일 우려했던 교통 혼란은 크게 발생하진 않았다. 남양여객 버스가 다니는 수원시와 화성시가 신속히 대체 노선을 마련하고, 시 홈페이지 및 SNS 등으로 발 빠르게 파업 소식을 시민들에게 전파했기 때문이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양보와 타협으로 대승적 결단을 내려준 남양여객 노사 양 측에 감사하다”며 “앞으로도 시민들이 불편을 느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