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도시철도 정식 개통 ‘빨간불’
김포도시철도 정식 개통 ‘빨간불’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조 “안전운영 불가” 29일 총파업
오늘 2차 시운전 등 차질 불가피
市 “211% 임금인상 요구 부당”

오는 7월 김포도시철도의 정식 개통을 앞두고 김포도시철도 노동조합이 파업을 선언, 정상 개통에 차질이 우려된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김포도시철도지부(지부장 이재선)는 23일 김포시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오는 29일 오전 9시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4일부터 시작되는 2차 영업시운전을 비롯해 정식 개통의 차질로 인한 적지 않은 혼란이 예상되고 있다.

노조는 이날 기자회견문을 통해 “지난 9일 안전개통 요구안을 김포시에 제출했으나 여전히 수용하지 않고 있다”며 “김포도시철도를 이용할 김포시민을 초대, 안전개통을 점검하려 했던 노조행사 ‘안전개통 김포시민 점검의 날’은 김포시의 반대로 진행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또 “전국 최하의 임금, 최악의 노동조건을 버티지 못하고 5월 들어서만 6명이 퇴사했다. 적정운영비, 철저한 유지관리체계, 개통준비인력 이탈 대책 없이는 안전개통, 정상운영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재선 지부장은 “24일부터 2차 영업시운전에 들어가는데 이탈인력이 계속 생기다 보니 인력 돌려막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원은 2인1조 근무가 원칙인데 휴가자가 나오면 1명이 단독 근무를 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한다. 3년 전 일어난 구의역 스크린도어 안전관리원 사망사고가 재현될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시는 파업에 따른 대책으로 ‘필수유지업무사업장’ 지정을 서두르고 있지만 이 또한 여의치가 않아 곤혹스러워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김포도시철도 운영사 김포골드라인운영㈜가 이달 초 노동부에 ‘필수유지업무사업장’ 지정을 신청을 했지만, 아직까지 뚜렷한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따라서 철도 파업에 따른 교통 불편이 우려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만 가중되고 있는 실정이다.

‘필수유지업무사업장’으로 지정되면 전 직원의 26%만이 파업에 참여할 수 있고 74%는 철도운영에 근무해야 한다.

시 관계자는 “공익적 가치가 큰 철도사업장에서 211%의 임금인상을 요구하는 파업은 정당화될 수 없다”며 “우선 도시철도 운영사와 긴밀히 협의해 철도운영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지만, 만일의 상태에 대해, 시민의 안전을 위해 필수유지업무사업장 지정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포=양형찬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