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교육청 5천61억 증액 추경…환경 개선 중점
인천교육청 5천61억 증액 추경…환경 개선 중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교육청은 올해 4조2천949억원 규모의 제1회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추경 예산안은 본예산보다 5천61억원(13.4%) 증가했으며 역대 최대 규모다.

가장 중점을 둔 학교 환경 개선에는 본예산보다 1천905억원(67.3%) 늘어난 4천737억원을 편성했다.

냉난방 시설 개선, 화장실 개·보수, 석면 교체 등 대규모 학교 공사가 포함됐다.

고등학교 학비 무상 지원이 포함된 교육 복지 분야에는 본예산보다 165억원(4.8%) 증액한 3천555억원을 편성했다.

교내 공기정화장치 설치 등 보건·급식·체육 활동에는 3천370억원, 교수 학습 활동 지원에는 1천998억원을 편성했다.

교육부 교부금 사정악화 및 누리 과정 등으로 발행한 지방교육채 조기 상환을 위한 예산으로는 본예산보다 2천494억원(890%) 증액한 2천774억원을 편성했다.

시교육청 관계자는 “증가한 추경 예산안으로 그동안 노후화된 학교 등에 환경개선과 무상교육 등이 대폭 확대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추경 예산안은 인천시의회 교육상임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쳐 다음 달 28일 시의회 본회의에서 의결된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