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소래습지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 등 활성화 나서
인천시 소래습지생태공원 자연마당 조성 등 활성화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수도권에서 가장 넓은 갯벌인 소래습지생태공원에 자연마당을 조성한다.

23일 시에 따르면 공원 내 습지와 그 주변 5만㎡에 서식하는 생물들의 서식지와 생태휴식공간을 조성하기 위해 2020년까지 총 30억900만원을 투입한다.

시는 이번 사업을 위해 지난해 10월부터 자연마당 조성사업 실시설계 용역을 시행했으며, 환경전문가 토론과 시민단체 자문 등 다양한 의견수렴 과정을 거쳐 최근 용역을 마무리했다.

주된 사업은 공원 내 갯벌과 염생식물 등을 복원하고, 저어새나 도요새 등 야생조류의 서식 공간을 확보하는 것이다.

또 이외에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할 수 있는 생태계 보고로 보존할 방침이다.

생태계 보호를 통해 소래습지공원을 찾은 시민들이 인천의 바다와 다양한 동식물을 보고 느낄수 있도록할 예정이다.

이밖에 시는 철새를 관찰할 수 있는 조류관찰 전망대도 설치한다.

시 관계자는 “소래습지는 인천 내륙지역에 남아있는 최후의 폐염전이 보존돼 있어 다양한 생물군이 살아 숨 쉴 수 있는 소중한 공간”이라며 “시민들에게도 다양한 해양생태문화체험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소래습지 공원은 1970년대 전국 최대 천일염 생산지였지만 생산이 중단되면서 황폐화됐다.

특히 해수 유입량이 감소되면서 염생식물 군락도 축소됐고, 저어새 등도 서식지를 잃어가고 있다.

주재홍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