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써 한여름? 경기도 올해 첫 폭염주의보
벌써 한여름? 경기도 올해 첫 폭염주의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도 광명·과천·수원 등 발효 예정
道, 그늘막 등 확대… 피해 예방 나서

경기도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효되면서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왔다.

수도권기상청은 23일 오전 11시를 기해 가평, 이천, 여주, 양평 등 4개 시ㆍ군에 폭염주의보를 내렸다.

또 24일 오전 11시를 기해 광명, 과천, 부천, 동두천, 포천, 고양, 양주, 의정부, 수원, 성남, 안양, 구리, 남양주, 오산, 군포, 의왕, 하남, 용인, 안성, 광주 등 20개 시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한다고 밝혔다.

폭염주의보는 하루 최고기온이 33도일 때, 폭염경보는 35도 이상인 날이 이틀 이상 계속될 것으로 예상할 때 발령된다.

지난해 도에 폭염주의보가 처음으로 발령됐던 날(6월24일)과 비교하면 올해 더위는 한 달이나 빨라진 셈이다.

예년보다 더운 여름이 예상되는 가운데 경기도는 폭염 대비에 나서기로 했다.

도는 이달 20일부터 9월30일까지를 폭염대책기간으로 정하고, 각종 대비책을 담은 폭염대응 종합대책을 시행한다.

우선 도는 폭염 대응단계에 따라 상황관리 TF팀을 운영하고 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 폭염피해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또 그늘막, 쿨링포그(인공안개분무) 등 생활밀착형 폭염저감시설을 지난해 1천276개소에서 올해 2천786개소로 확대한다.

이와 함께 무더위 쉼터 역시 지난해 6천917개소에서 올해 7천31개소로 늘리는 한편 취약 독거노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폭염취약계층에게 맞춤형 집중관리를 펼친다.

도 관계자는 “지난해 9월 폭염이 법적으로 자연재난에 포함됨에 따라 도는 폭염재난 현장조치 행동매뉴얼을 제정하고 종합대책을 마련했다”며 “어린이와 노약자, 호흡기질환자, 심혈관질환자 등은 가급적 실외 활동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연우ㆍ김태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