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소방서, 응급의료센터 환자 인계 지연 문제 해결하고자 간담회 개최
수원소방서, 응급의료센터 환자 인계 지연 문제 해결하고자 간담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소방서(서장 이경호)는 23일 관내 응급의료센터 환자 인계 시간 지연 문제를 해결하고자 ‘소방서-권역ㆍ지역응급의료센터 간 간담회’를 갖고 해법 모색에 나섰다.

경기도에서도 수원은 직접 내원하는 비응급환자로 인해 응급실 과밀화가 심해질 뿐 아니라 권역ㆍ지역 응급의료센터가 있어 구급차 환자 인계 시 응급실 내에서의 대기시간이 길어지고 있다.

응급실 환자인계 대기시간이 길어지면 출동 공백이 발생할 수밖에 없으며 위급한 상황에서 대응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이에 수원소방서장은 간담회를 통해 ▲응급환자 병원 인계 시 대기 시간을 단축하기 위한 인계 절차 간소화 협의 ▲119구급대와 응급의료센터 간의 업무 차이에서 오는 관계 개선을 위한 상호 노력 ▲구급대원과 지역응급의료센터 간 원활한 업무 지원에 관한 사항 등 긴밀한 업무 협조를 위해 해법을 모색했다.

이경호 수원소방서장은 “재난과 그 밖의 각종 사고의 선제적 대응을 위해 응급의료센터와의 공조체제를 더욱 강화해 할 필요가 있다”며 “소방서와 응급의료센터 간 유기적인 협력과 소통을 통해 신속한 응급의료서비스 제공으로 시민의 안전 확보와 귀중한 생명보호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