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진 아버지 시신 5개월간 집안에 방치한 20대 아들 구속
숨진 아버지 시신 5개월간 집안에 방치한 20대 아들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다툼 후 아버지를 때리고 숨진 아버지의 시신을 5개월간 집안에 방치한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수원지법 박정제 영장전담판사는 23일 존속살해 혐의로 체포된 A씨(26)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박 판사는 “도주의 우려가 있어 구속 필요성이 있다고 판단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A씨는 지난 21일 오후 7시5분께 “집에 사람이 죽어 있다. 아버지가 누워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출동한 경찰은 수원 곡반정동 A씨 자택 화장실에서 아버지 B씨(53)의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B씨의 시신은 부패가 많이 진행된 상황이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지난헤 12월 중순 술을 마시다가 아버지와 말다툼한 뒤 아버지의 얼굴 등을 주먹으로 때렸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버지가 피를 닦으러 화장실에 들어갔다가 넘어지는 소리가 들려 가보니 의식이 없이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연우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