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갑부' 미세먼지 줄이는 나무의사 태평 씨 이야기
'서민갑부' 미세먼지 줄이는 나무의사 태평 씨 이야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민갑부'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나무의사 전태평 씨가 소개된다. 예고편 캡처
'서민갑부'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나무의사 전태평 씨가 소개된다. 예고편 캡처

'서민갑부'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이는 나무의사 전태평 씨가 소개된다.

23일 방송되는 채널A '서민갑부'에서는 미세먼지를 줄여 연매출 7억을 올린 나무의사 전태평 씨가 출연한다.

태평 씨가 개발한 수직 정원은 벽면에 화분을 꽂는 시스템이다. 그는 식물이 잘 자라는 환경을 찾던 중 우연히 양계장에서 본 쿨링패드(벌집 구조 종이)에 식물을 심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거기에 뿌리가 건강하게 정착되도록 친환경 스펀지를 감싸주고서 물이 계속 흐르도록 해 식물이 죽지 않고 건강하게 살 수 있게 했다.

한 개의 수직 정원에 들어가는 미니 화분의 개수는 40여 개로 실내에서 식물을 키우면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효과가 있어 많은 이들에게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농촌진흥청의 연구 결과에 따르면 화분식물보다 수직 정원이 미세먼지 줄이는 효과가 7배가량 뛰어나다. 게다가 원하는 식물을 직접 골라 심고 교체도 가능해 나만의 스타일로 수직 정원을 디자인 할 수 있어 가정뿐 아니라 병원, 학교 등 다양한 곳에서 폭넓게 사랑 받고 있다.

태평 씨의 화원에서는 아무나 식물을 살 수 없다. 처음 온 소비자들은 30분간 진행되는 동영상 강의를 들어야만 식물을 살 수 있는 자격이 부여된다. 이는 식물을 사랑하고 아끼는 마음을 키워주기 위한 그만의 방법이다.

강의가 끝나면, 본격적으로 태평 씨의 차별화된 분갈이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식물은 사람처럼 각자의 개성과 특성이 존재하기 때문에 심을 수 있는 토양과 키우는 방법이 모두 다르다.

이를 파악해 태평 씨는 식물에 맞는 토양을 배합하고, 뻗어나가는 뿌리에 맞는 크기의 화분을 추천해주고 있다. 이렇듯 특색 있는 분갈이와 식물에 대한 사랑은 이미 소문이 나 많은 사람이 그의 화원을 방문하고 있다.

그의 화원은 단순히 나무와 꽃을 파는 곳이 아니라, 죽어가는 식물들이 다시 살아날 수 있도록 숨을 불어넣어 주는 병원으로도 정평이 나있다. 이는 회원제를 도입해 식물 판매에만 그치지 않고, 식물 치료 서비스 등 철저한 사후관리를 보장해주기 때문에 가능하다.

식물 이상 증세에 대한 의뢰가 들어오면 직접 가정을 방문해 화분을 거둬간다. 문제점을 파악해 지속적인 케어 서비스와 솔루션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해준다. 이러한 그의 열정에 반한 회원만 해도 9천여 명이 넘는다.

식물뿐만 아니라 회원들과의 소통도 중요시 생각하는 그는 SNS를 통해 회원들과 끊임없이 소통하고 친목회를 만드는 등 돈독한 우정을 쌓아가고 있다.

한편, '서민갑부'는 오늘(23일) 오후 9시 50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