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개막] 새로운 100년 주도… ‘다시 청소년’ 뜨거운 열정
[2019 대한민국 청소년박람회 개막] 새로운 100년 주도… ‘다시 청소년’ 뜨거운 열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컨벤션센터서 국내 최대 규모
전국 각지서 1천명 모여 ‘인산인해’
분야별 다양한 체험부스 큰 호응

“내 손톱이 빠져나가고 내 귀와 코가 잘리고 내 다리가 부러져도 그 고통은 이길 수 있사오나 나라를 잃어버린 그 고통만은 견딜 수가 없습니다.”

3ㆍ1운동을 주도했던 유관순 열사가 형무소 바닥에서 유언을 남기고 눈을 감을 1920년 당시 고작 열아홉 살에 불과했다. 1929년 광주 광주학생항일운동의 중학생, 1960년 대구 2ㆍ28민주운동의 고등학생 등 큰 역사적 주요 현장에는 청소년이 있었다. 청소년이 싹틔운 민주주의가 만개한 2019년 5월, 수원에서 3ㆍ1운동 100주년을 맞아 근대사 전환점마다 역사의 전면에 섰던 청소년들을 되새기는 행사가 막을 올렸다.

23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열린 ‘2019년 제15회 대한민국청소년박람회’. 여성가족부와 경기도ㆍ수원시가 공동 주최한 이번 박람회에는 전국에서 모인 1천여 명 청소년의 뜨거운 참여 열기로 가득 찼다.

이날 오후 찾은 수원컨벤션센터 1층 전시장에는 전국 각지에서 방문한 약 1천 명의 청소년들로 발 디딜 틈 없는 모습이었다. 1층 전시장에는 분야별로 다양한 체험부스가 마련돼 청소년들의 관심을 끌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마련한 선거 체험부스에서는 투표권이 없는 청소년들이 직접 선거에 참여하는 기회를 제공하고자 투표함 등을 설치, 가장 좋아하는 아이돌 가수에게 투표할 수 있도록 해 호평을 받았다. 특히 최근 현행 만 19세 이상만 행사할 수 있는 선거권 기준을 만 18세로 낮추자는 사회적 논의가 있었던 만큼, 해당 체험부스는 청소년들의 이목이 집중됐다.

활동적인 체험으로 꾸며진 부스 역시 인기를 끌었다. 수원소방서의 부스에서는 ‘(완강)기의 달인을 찾아서’라는 제목의 완강기 사용법 체험이 진행돼 청소년들로 인산인해를 이뤘다. 또 점핑하이, 프리테니스 등의 활동적 부스에도 청소년들로 북적였다.

부스 체험에 참여한 조주현양(수원 영복여고ㆍ17)은 “태어나서 처음으로 선거를 하는 등 이번 박람회를 통해 색다른 경험을 많이 한 것 같다”며 “내가 투표한 아이돌 가수가 1위로 선정될 수 있을지 기대하면서 어른들이 어떤 마음으로 선거에 임하는지 간접적으로 느낄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미정양(평택 장당중ㆍ14) 역시 “여러 부스에서 다양한 체험활동을 하면서 새로운 경험을 할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오후 2시부터 시작된 개막식에는 진선미 여성가족부장관, 김희겸 경기도 행정1부지사, 염태영 수원시장 등이 참석해 대한민국의 미래 주역으로 성장할 청소년들을 격려했다.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은 개회사를 통해 “순수함과 열정이 가득한 청소년은 늘 시대를 선도했다”면서 “여러분의 잠재력과 가능성을 믿고 힘차게 앞으로 나아가 달라”고 당부했다. 환영사를 맡은 염태영 수원시장은 “박람회에 참석한 전국의 청소년들 모두 미래 사회의 주역으로 성장해 달라”고 말했다.

23일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를 찾은 청소년들이 타이탄 로봇쇼를 관람하며 신기해하고 있다.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오는 25일까지 열리는 이번 청소년박람회는 미래 혁신, 진로 드림, 행복 나눔, 창의 재능 등 360여 개의 진로 체험부스와 멘토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전형민기자
23일 수원시 영통구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린 ‘2019 대한민국 청소년 박람회’를 찾은 청소년들이 타이탄 로봇쇼를 관람하며 신기해하고 있다. ‘2019 다시 청소년이다!’를 주제로 오는 25일까지 열리는 이번 청소년박람회는 미래 혁신, 진로 드림, 행복 나눔, 창의 재능 등 360여 개의 진로 체험부스와 멘토특강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전형민기자

채태병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