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업가 납치ㆍ살해 공범인 조폭 친동생 구속 영장
50대 사업가 납치ㆍ살해 공범인 조폭 친동생 구속 영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주지역 폭력조직 국제PJ파 부두목이 주도한 50대 부동산업자 납치살해 사건의 공범 2명에 대한 구속영장과 체포영장이 신청됐다.

양주경찰서는 24일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로 김씨(65)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 수면제 복용 후 병원에 입원 치료 중인 홍씨(61)에 대해서는 같은 혐의로 체포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은 또 이번 사건을 주도한 것으로 보이는 국제PJ파 부두목 조씨(60)에 대해서는 출국금지 조치를 하고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은 조씨가 투자손실로 A씨에게 범행을 사주한 것으로 보고 있다.

앞서 광주 서부경찰서는 조씨의 친동생(58)도 이번 사건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감금 혐의로 검거했다.

지난 21일 오전 10시30분 양주시청 인근 공영주차장에 주차된 BMW 승용차에서 실종신고 된 부동산업자 박씨(56)가 숨진 채 발견됐다. 박씨는 차량 뒷좌석에 옷과 담요로 덮여있었고, 얼굴 등 전신에서 타박상과 피부 일부가 떨어져 나오는 등 심한 구타를 당한 흔적이 있었다.

행방이 묘연한 조씨는 박씨에게 투자했다가 금전적 손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지난 19일 오후 광주 상무지구 한 식당에서 만나 식사했으며 공범 홍씨와 김씨와 동행해 노래방으로 향했다. 다음날 새벽 1시께 조씨 일행은 의식이 없는 박씨를 차량에 태우고 이동했다. 운전은 조씨의 친동생이 했다.

경찰 관계자는 “정황적으로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되는 조씨를 추적 중”이라며 “광주청 및 활동지인 서울청과 공조해 신속하게 검거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종현·하지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