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정부 추동 공원 개장식, 65년만에 공원으로 조성돼 시민의 품으르
의정부 추동 공원 개장식, 65년만에 공원으로 조성돼 시민의 품으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 7월 장기 미집행시설 일몰제를 앞두고 공원지정 65년 만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조성한 의정부시 추동 공원이 24일 개장식을 가졌다.
내년 7월 장기 미집행시설 일몰제를 앞두고 공원지정 65년 만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조성한 의정부시 추동 공원이 24일 개장식을 가졌다.

내년 7월 장기 미집행시설 일몰제를 앞두고 공원지정 65년 만에 민간자본을 유치해 조성한 의정부시 추동 공원이 24일 개장식을 가졌다. 지난해 연말 개장식을 가진 직동공원에 이어 두 번째다.

추동 공원시설로 신축한 신곡 실내 배드민턴장 앞 주차장에서 있은 개장식엔 안병용 시장, 홍문종 국회의원 안지찬 의정부시의회 의장, 김원기 경기도의원 등 도, 시의원과 시행사인 민택기 유니버설 코리아 제1차 유한회사 대표 등 공사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안병용 시장은 “공원지정 65년 만에 여의도 공원의 5배인 추동공원을 돈 한푼 안드리고 대한민국에서 제일 아름다운 공원으로 조성해 시민에게 돌려 드린다”고 말했다.

홍문종 의원은 “공원조성도 중요하지만 아름답게 가꿔 후대에게 물려주는 것도 아주 중요하다, 소중히 잘 가꾸자”고 강조했다.

앞서 안 시장은 민택기 대표를 비롯해 공사 관계자에게 감사패를 주고 고마움을 표했다.

추동 공원은 지난 54년 신곡, 용현동 일대 123만8천여㎡가 공원시설로 지정된 뒤 75%가 미개발된 채 내년 7월 일몰제시행을 앞두고 있었다. 시는 공원부지 일부를 수익사업으로 개발해 나머지에 공원개발을 하는 도시공원법 특례조항을 적용해 민간사업자로 하여금 지난 2016년 9월부터 개발에 나서게 했다. 공원부지 중 80만9천985㎡를 개발했다.이 중 65만6천878㎡는 공원시설로 나머지 15만3천107㎡는 비 공원시설인 아파트단지로 지난 2월22일 준공했다. 앞서 의정부시는 지난해 11월20일 의정부동ㆍ호원동ㆍ가능동 일대 86만4천955㎡ 규모의 직동공원을 전국 처음으로 민간공원으로 조성했다.

의정부=김동일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