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Y' 서천 빵집 주인 보복 살인사건의 전말
'궁금한 이야기Y' 서천 빵집 주인 보복 살인사건의 전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천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천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천에서 일어난 비극적인 스토킹 살인 사건에 대해 알아본다.

24일 방송되는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서천 스토킹 살인 사건을 멈출 마지막 기회가 왜 없었는지, 그 뒤에 남은 씁쓸한 진실이 무엇인지에 대해 파헤쳐본다.

지난 15일, 인구 5만 명의 작은 도시 서천에서 하루 사이 끔찍한 사건이 연달아 벌어졌다. 서천의 한 빵집에서 여주인 김 씨가 누군가에 의해 잔인하게 살해된 채 발견된 것이 시작이었다.

빵집에서 여주인을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후 차를 타고 도주한 범인은 막다른 길에서 경찰의 추적을 막을 수 없게 되자, 빵집에서 500미터 정도 떨어진 빌라 앞 주차장에 차를 세웠다.

경찰과의 대치 끝에 차량 속 남성을 황급하게 끌어내려던 경찰 2명은 순간 치솟은 불길에 휩싸였고 고요하던 빌라에는 펑하는 폭발음과 함께 비명이 들려왔다고 한다.

결국 차에 타고 있던 범인 배 씨는 그 자리에서 숨지고, 그를 구하려던 경찰 역시 심각한 화상을 입었다.

경찰 수사 결과 두 사람의 악연은 10년 전 처음 시작되었다고 한다. 당시 군산의 한 건설 현장에서 소장으로 일했다는 배 씨는 인부들의 간식을 사러 서천의 한 빵집에 들렀고 주인 김 씨를 처음 보았다고 한다. 배 씨는 김 씨에게 만남을 지속적으로 요구했고, 김 씨가 이를 거부하자 10년 동안이나 그녀를 스토킹 해왔다고 한다.

하지만 배 씨의 스토킹 사실을 아는 주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한다. 심지어 인근 주민들은 배 씨를 성실하고 좋은 사람으로 기억한다며, 그런 그가 왜 김 씨를 스토킹해 왔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고 한다.

우리는 어렵게 만난 피해자 김 씨의 남동생에게 그간 있었던 자세한 일들을 들어볼 수 있었다.

누나 김 씨는 10년 동안 스토킹을 당하면서도 남편과 자녀, 심지어 빵집을 함께 운영하여 매일 같이 보는 동생에게조차 피해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 그래서 동생은 지난 해 11월 배 씨가 누나 김 씨를 협박하고 폭행해 구속되는 사건을 통해, 누나와 배 씨 사이의 일을 불과 몇 달 전에 처음 알게 되었다고 한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배 씨는 올해 3월 출소했고, 출소 후 50여일 만에 빵집으로 찾아가 여주인 김 씨를 잔혹하게 살해했다. 이러한 비극을 막을 기회가 없었는지 '궁금한 이야기 Y'에서 확인해 본다.

'궁금한 이야기 Y'는 오늘(24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