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 학폭 논란에 자진탈퇴
인기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 학폭 논란에 자진탈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사진=페포니뮤직

학교폭력 가해자 의혹이 제기된 밴드 잔나비 멤버 유영현이 탈퇴를 공식 발표했다.

잔나비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멤버 유영현의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우선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학교 폭력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직접 사실 관계를 확인했고, 유영현은 자신의 잘못을 인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유영현은 현재 잘못을 깊게 뉘우치고 반성하고 있으며, 과거에 저지른 잘못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향후 활동을 중지하기로 했다. 유영현은 잔나비에서 자진 탈퇴해 자숙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끝으로 관계자는 “더불어 유영현은 진심으로 사죄하며 용서를 구할 것이며, 다른 잔나비 멤버들도 이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께 어떤 방식으로든 용서를 구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힌다”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잔나비 일부 멤버가 말이 어눌한 자신을 괴롭혔다고 주장하며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한편 잔나비는 건반 유영현을 비롯해 최정훈(보컬), 김도형(기타), 장경준(베이스)과 윤결(드럼) 등 1992년생 동갑내기로 구성된 5인조 밴드다.

유연수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