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매수’ 인천 공무원·공사 직원 다음주 소환…유착 의혹 수사
‘성매수’ 인천 공무원·공사 직원 다음주 소환…유착 의혹 수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이 유흥주점에서 성매수 하다 적발된 인천 미추홀구 소속 공무원들과 인천도시공사 직원들의 유착관계 수사를 위해 관련자들을 소환한다.

26일 인천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에 따르면 성매매방지특별법(성매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된 미추홀구 5급 공무원 A과장(50) 등 4명과 인천도시공사 직원 B씨(51) 등 3명을 다음 주에 소환 조사할 예정이다.

이들 공무원과 공사 직원들 간 뇌물 및 청탁법 의혹에 관한 수사를 하기 위해서다.

경찰은 구 공무원들과 도시공사 직원들 간 직무 연관성이 있는 것을 확인하고, 담당 부서를 생활질서계에서 지능범죄수사대로 옮겨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도시공사 직원이 구 공무원들을 상대로 뇌물 제공과 성매수 및 유흥주점 대금 지불의 대가성 여부를 집중적으로 조사할 방침이다.

A과장 등 7명은 지난 10일 오후 11시 인천시 연수구 한 호텔에서 외국인 성매매 여성 7명을 성매수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과장 등 공무원 4명은 이날 인천도시공사 직원 3명과 함께 1차에서 함께 저녁 식사를 한 뒤 2차로 유흥주점으로 자리를 옮겨 술자리를 가졌다.

이후 유흥주점에 고용된 러시아 국적의 성매매 여성과 인근 호텔로 자리를 옮겼다가 적발됐다.

이들이 결제한 300만원에는 러시아 국적의 성매매 여성 1명당 25만원, 총 175만원의 성매수 대금도 포함돼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유착 의혹이 있어 내사에 착수한 단계”라며 “관련 수사를 위해 다음 주부터 차례대로 관련 공무원과 공사 직원들을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