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경, 정원 초과 불법 도선 운행한 어선 선장 입건
해경, 정원 초과 불법 도선 운행한 어선 선장 입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실미도 인근 해상에서 정원을 초과한 채 관광객을 태우고 불법 도선행위를 한 어선 A호(1.97t)의 선장 B씨(47)를 어선법과 유선 및 도선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6일 밝혔다.

B씨는 지난 14일 오후 1시 23분께 실미도 인근 해상에서 최대정원이 5명인 어선 A호에 관광객 8명을 태우고(선장포함 총 9명) 무의도와 실미도를 운항하고 운임을 받은 혐의를 받는다.

어선법과 유선 및 도선사업법에 따르면 최대승선인원을 초과해 어선을 운항하거나, 도선 면허 없이 도선행위를 한 경우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받게 돼 있다.

해경 관계자는 “도선 면허 없는 어선이 일반인에게 운임을 받고 정원을 초과한 채 해상을 운항하는 행위는 인명사고와 직결되는 위험한 행위”라며 “해상 순찰활동을 강화해 위법 행위 단속과 해상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