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대기업 통근버스 서울·경기 업체가 독식
인천 대기업 통근버스 서울·경기 업체가 독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업 대부분 지역업체 ‘외면’
가산점 부여 등 확대 필요
市, 내달까지 지원대책 마련

인천지역 대기업들이 지역 통근버스 업체를 외면하면서 서울·경기 업체가 전세버스 시장을 독식하고 있다.

26일 인천시와 전세버스 업계 등에 따르면 인천 대기업의 통근버스 수요 중 서울·경기의 전세버스가 약 80%를 차지하고 있다.

우선 삼성바이오로지스와 엠코코리아, 인천항 크루즈 입항 업체의 통근버스 중 인천업체 운행 대수는 1대도 없다.

이들 업체는 15대, 20대, 100대의 통근버스를 각각 운행하고 있다.

인천공항 입주업체는 통근버스 운행 대수 200대 중 30대만 인천업체 몫이었으며, 포스코그룹과 LG 전자의 인천업체 운행 대수는 각각 45대, 40대의 통근버스 운행 대수 중 10대에 불과했다.

현재 인천의 전세버스 시장은 47개 업체, 1천978대 규모이다. 특히 전세버스 종사자 수도 1천839명에 이르며 지역 경제의 한 축을 이루고 있다.

통근버스는 일반 관광버스과 달리 계약 기간에 정기 운행이 가능해 전세버스 업계의 중요한 수입원이다.

하지만 인천의 주요 대기업이 통근버스 계약 과정에서 인천 전세버스 업체를 외면해 지역 경제 활성화에 소극적이라는 지적이다.

이에 인천 대기업의 통근버스 중 인천 전세버스 업체와의 계약 확대에 시가 나서야 한다고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인천 전세버스업계 관계자는 “기업체에서 통근버스 입찰 공고를 할 때 자격조건을 인천업체가 낙찰받을 수 없게 공고하는 등 인천업체가 배제되고 있다”며 “계약 과정에서 인천업체에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의 시의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에 시는 6월까지 전세버스 운송사업 안전관리 강화 및 활성화 종합계획 수립을 마치는 등 지원 대책 마련에 나섰다. 이 계획에는 인천 전세버스 운수사업자의 수주 기회 확대 등 6개 지원 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특히 시는 2020년부터 대기업의 통근버스 계약 과정에서 지역 제한을 권고하고, 민·관이 합동으로 세일즈 마케팅을 전개해 인천의 대기업과 공동 협약을 맺는 등의 지원 방안을 구상 중이다.

이를 통해 현재 20%에 불과한 인천 주요 대기업 통근버스 중 인천업체 운행 비율을 50%까지 확대한다는게 시의 입장이다.

시 관계자는 “인천의 전세버스 업체와 간담회를 가지는 등 통근버스 계약에서 인천 업체가 배제되는 현황을 파악하고 있다”며 “대기업과의 운행계약 시 인천이 유리한 조건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해 인천 업체의 기회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