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호수공원 50여 년 된 왕벚나무에 새 생명을
고양시, 호수공원 50여 년 된 왕벚나무에 새 생명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양시는 최근 일산호수공원 나무들 중 50여 년 이상된 왕벚나무 27주에 대해 외과수술을 추진 중이라고 27일 밝혔다.

현재 호수공원에는 호안 산책로를 따라 약 2천여 주의 왕벚나무가 식재돼 있어 봄이 되면 화사한 벚꽃 길을 걷는 이용객들이 많아 ‘벚꽃 명소’로 알려져 있다.

이런 아름다움을 가진 벚나무는 상처부위가 잘 아물지 않고 부후균의 침입으로 수피와 목질부의 피해 확산이 빨라 수목이 쉽게 고사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다.

때문에 호수공원의 벚나무는 수령 50여 년 이상된 노령목이 많아 병충해에 특히나 취약하다.

이에 시는 부패부 제거, 살균처리, 인공수피처리 등 외과수술을 통해 부후균의 확산을 막고 상처부위 치료가 필요한 왕벚나무 27주를 선별해 외과수술을 시행 중이다.

최경수 공원관리과장은 “고양시의 랜드마크인 호수공원에서는 각종 수목에 대해 외과수술, 병해충방제 등 생육환경 개선작업을 지속적으로 실시해 생태적으로 건강한 도시공원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욱 더 화려한 호수공원 벚꽃 길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