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탑방의 문제아들' 민경훈 "김용만 인턴치고 분량 많았다"
'옥탑방의 문제아들' 민경훈 "김용만 인턴치고 분량 많았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송인 김용만이 건강문제로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에 불참했다. '옥탑방 문제아들' 방송 캡처
방송인 김용만이 건강문제로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에 불참했다. '옥탑방 문제아들' 방송 캡처

방송인 김용만이 건강문제로 '옥탑방의 문제아들' 녹화에 불참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는 다비치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송은이는 "김용만이 몸이 안 좋아서 한 주셔야 한다고 '동생들아, 잘 부탁한다'라 했다"면서 "일각에서는 김용만이 잘렸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정형돈은 "원래 MC는 김용만은 장기 게스트였다는 소문이 있다"고 말했고, 여기에 민경훈은 "인턴치고는 분량도 많았다"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한편, 이날 김용만의 빈자리는 김성주가 메웠다.

장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