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나의 첫 연극 '라 쁘띠뜨 위뜨'…성공적인 마무리
미나의 첫 연극 '라 쁘띠뜨 위뜨'…성공적인 마무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극 '라 쁘띠뜨 위뜨'의 주연들.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연극 '라 쁘띠뜨 위뜨'의 주연들.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

'라 쁘띠뜨 위뜨'가 지난 26일 관객들의 뜨거운 환호 속에 막을 내렸다.

'라 쁘띠뜨 위뜨'는 프랑스 극작가 앙드레 루생 원작의 코미디 멜로드라마로 무인도에 떨어진 부부에게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려낸 연극이다. '무인도에서 펼쳐지는 삼각관계'라는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관객들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극한의 상황 속에서 펼쳐지는 세 남녀의 아슬아슬한 스토리는 관객들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원작의 매력을 살리면서도 각색 과정에서의 독특한 재미, 관객의 마음을 사로잡은 캐스팅 등으로 호평을 받았다.

이번 시즌 '라 쁘띠뜨 위뜨'의 가장 큰 이슈는 쉬잔느 역의 가수 미나였다.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의 적극적인 러브콜로 캐스팅돼 개막 전부터 많은 관심을 받은 것. 미나의 캐스팅 공개 당시 '라 쁘띠뜨 위뜨'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는 등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가수 미나와 구옥분이 쉬잔느를, 김민수, 김현균이 필립 역을, 또 다른 남자 주인공인 앙리는 주원성과 박형준이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오랫동안 '라 쁘띠뜨 위뜨'를 이끌어온 베테랑 배우들과 새롭게 합류한 배우들이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며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라 쁘띠뜨 위뜨'의 제작과 기획을 맡은 윤스토리엔터테인먼트의 여지윤 대표는 "'라 쁘띠뜨 위뜨'를 사랑해주신 모든 관객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매 공연마다 보내주신 환호와 박수 덕분에 마지막까지 행복하게 극을 끌어갈 수 있었다"고 인사를 전했다.

배우들 역시 "작품에 임하면서 관객 여러분들과 즐거운 추억을 만들 수 있어 행복했다. 준비부터 공연을 마칠 때까지, 작품을 위해 열심히 뛰어준 스태프분들에게도 감사드린다는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폐막 소감을 밝혔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