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유방암, 위암 적정성 1등급 획득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유방암, 위암 적정성 1등급 획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병원장 김성우)은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서 발표한 ‘유방암·위암 적정성 평가’에서 모두 1등급을 받았다고 29일 밝혔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암 질환에 대한 적정성 평가에 대해 국민들이 질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기관을 직접 선택할 수 있도록 평가 결과를 공개하고 있다.

이번 평가는 2017년 입원 진료분 중 유방암, 위암 수술을 실시한 전국 185기관, 204기관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평가지표별 결과를 바탕으로 종합점수를 산출한 결과 일산병원은 두 평가에서 98.93점, 99.24점의 높은 점수를 받으며 1등급을 획득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은 적정성 평가가 시작된 이래 유방암은 6년 연속, 위암은 4년 연속 1등급을 획득하는 쾌거를 이뤄내며 암 치료 잘하는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임을 입증했다.

2017년 진료영역을 넓혀 확대 개소한 일산병원 암센터에서는 다학제적 통합진료시스템을 갖춰 환자 개개인에 맞춘 체계적인 치료계획을 설계하고 항암전문병동, 전담간호사를 운영하는 등 암환자 치료의 전문성을 더욱 높이고 있다.

특히 최근에는 경기 지역 의료기관 중 최초, 국내 의료기관 중에서는 두 번째로 ‘로봇을 이용한 유두-유륜 보존 유방전절제술 및 동시재건술’을 시행해 유방암 환자의 미용적인 만족도를 높일 뿐 아니라 종양학적인 안전성까지 확보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김성우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장은 “일산병원은 위암, 유방암 뿐 아니라 각종 의료 적정성 평가에서 1등급을 획득하며 암 치료의 전문성과 우수성을 인정받고 있다”며 “앞으로도 보험자 직영병원으로서 수준 높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함은 물론 적정진료를 통해 환자 누구나 믿고 찾을 수 있는 병원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고양=유제원ㆍ송주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