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 ‘광적면 헬기부대’ 갈등 해결의 길 열렸다
양주 ‘광적면 헬기부대’ 갈등 해결의 길 열렸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市, 민관군 협의위 구성·업무협약
이전 문제 공식적 소통창구 마련
지속적 대화 통해 해결방안 모색

양주시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배치 갈등을 해결하기 위한 민ㆍ관ㆍ군 협의위원회가 구성돼 향후 갈등을 해소하는 역할을 할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29일 시에 따르면 시는 오는 31일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배치 갈등 해소를 위해 ‘양주 가납리 비행장 군 헬기부대 배치 관련 민관군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시는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배치와 관련 민관군의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해결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전격적으로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광적면 헬기부대 이전배치 문제는 지난해 10월 광적면 가납리 비행장 부지에 헬기부대 이전배치 계획과 함께 시작됐다. 격납고 등 이전배치를 위한 공사가 진행되자 주민들이 생활권 침해를 주장하며 3차례 강경집회를 개최하는 등 강력 반발해 왔다.

이에 따라 광적면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반대 대책위와 양주시, 1군단 등 민ㆍ관ㆍ군은 공식적인 소통 창구를 구성하고 지속적인 대화로 합리적인 해결방안을 도출하는 등 상호 윈윈하고 신뢰를 구축하자는데 의견을 모아 협의위원회를 구성하게 됐다.

민관군 협의위원회는 민의식 대책위 공동위원장, 김대순 양주시 부시장, 1군단 권혁신 부군단장을 공동위원장으로, 지역구 의원인 김종길ㆍ정덕영ㆍ한미령 시의원을 포함한 민간 10명, 행정기관 6명, 1군단 9명 등 총 25명으로 구성한다.

앞서 지역 정치권에서도 가납리 헬기부대 이전 갈등 해소를 위해 정성호 국회의원 중재로 안규백 국방위원장과 면담을 진행하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이번 업무협약 체결로 노력이 결실을 맺을 전망이다.

김대순 부시장은 “이번 민관군 협의위원회 협약식이 지난 7개월 동안 겪었던 극심한 갈등을 해소하는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통해 민관군이 상생 발전하는 밑거름이 되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양주=이종현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