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불회의에 정부 측 모두 불참… 나경원 ‘분노의 눈물’
산불회의에 정부 측 모두 불참… 나경원 ‘분노의 눈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차관 없이… 한국당 홀로 진행
“靑·與가 불출석 시킨 것” 격앙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강원도 산불 피해 후속 조치를 논의하기 위해 부처 및 기관 관계자들의 참석을 요구했으나 모두 ‘불참’하는 사태가 벌어지자 분통을 터트렸다.

나 원내대표는 29일 오전 국회에서 행정안전부와 기획재정부, 한국전력 등 관련 부처 차관 및 유관기관 관계자들을 참석시킨 가운데 ‘강원도 산불피해 후속조치 대책회의’를 개최할 예정이었지만 이들이 모두 ‘불참’을 통보했고, 결국 한국당 홀로 회의를 개최했다.

행정안전부 등 회의 참석을 요청받은 정부 부처 관계자들은 서로 의견을 나눈 끝에 회의에 불참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이 당초 공지한 회의 참석 대상은 윤종인 행정안전부 차관,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정승일 산업통상자원부 차관, 김학도 중소벤처기업부 차관, 박선호 국토교통부 1차관, 김용삼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등 6개 부처 차관과 김종갑 한국전력 사장이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시작과 함께 “강원 산불피해와 관련해 장관들은 바쁠 것 같아서 차관들의 참석을 요청했고, 일부 차관들은 오겠다고 했다”면서 “하지만 결국 어떻게 됐나”며 격앙된 모습을 감추지 못했다.

그는 “제1야당을 이렇게 무시하고, 국회 정상화될 때까지 너희들 꼼짝하지 마라. 공무원이 국민의 공복인가, 아니면 정권의 공복인가. 문복인가, 공무원으로 하여금 자신들 정권 이익 계산기 두드려서 출석시키고, 안 출석시키고 이것이 이 정권의 민낯이다”며 “이렇게 하면서 국회를 정상화하자는 것이냐”라고 성토했다.

특히 그는 “도대체 해야 될 일을 이렇게 막아서고, 국회 정상화 운운하는 청와대와 민주당은 결국 야당을 국정파트너가 아니라 궤멸집단으로 생각하기 때문이다”면서 “국회 정상화는 여당의 깊은 마음속의 반성과 국회 파행에 대한 진지한 성찰부터 시작해서 야당과 함께 국가를 이끌어가는 국정동반자라는 인식부터가 시작이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정부·여당이 국회 정상화를 압박하려고 야당에 공무원들을 안 보내는 것인가” 반문하며 “산불 피해 지역에 두 번 갔다 온 사람으로서 그분들의 눈물을 잊을 수 없다. 이게 말이 되느냐”며 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 과정에서 나 원내대표는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