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좋은여행 "헝가리 유람선 승선 韓 관광객 대다수 서울·경기 지역민…최연소는 6세"
참좋은여행 "헝가리 유람선 승선 韓 관광객 대다수 서울·경기 지역민…최연소는 6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 회의실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 회의실에서 이상무 전무이사가 고개 숙여 사과하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탑승한 한국인 승객 대부분은 4~50대 였으며, 이중 최연소는 6세 여아였다. 또 대다수가 서울·경기 지역에 거주하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참좋은여행은 30일 오전 서울 중구 참좋은여행 회의실에서 브리핑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참좋은여행 이상무 전무는 "사고 고객은 인솔자 1명을 포함해 총 31명이었다. 모두 여행보험에 가입했다"며 "가족 9개 단체였고, 대부분 4~50대로 추정하고 있다. 2013년생 6살 여자 어린이도 1명 포함됐다"고 말했다.

이 전무는 또 "현장에 비가 오기는 했지만 모든 유람선이 정상 운행하고 있었다"며 "(패키지) 옵션에 기본적으로 포함된 일정이고 전 고객이 참여한다고 해서 진행했다"고 말했다.

참좋은여행 측은 회사 대표와 임원 15명을 현지에 파견하고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는 한편, 항공편이 마련되는대로 유가족들을 이동시킨다는 계획이다.

한편, 외교부는 한국인 33명 중 7명이 사망하고 7명이 구조됐으며, 실종자 19명에 대한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