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문화재단, 내달부터 ‘수원화성 달빛동행’ 연다…2달간 총 6회 운영 나서
수원문화재단, 내달부터 ‘수원화성 달빛동행’ 연다…2달간 총 6회 운영 나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원문화재단은 세계문화유산 수원화성의 야간관람 프로그램인 <수원화성 달빛동행>을 다음달부터 8월까지 운영한다.

총 6차례 열리는 이번 행사는 여름밤 수원화성의 아름다운 야경과 다양한 문화관광 콘텐츠를 체험하는 고품격 야간관람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4년 시작 이후 매회 매진을 기록하며 수원을 대표하는 야간관광 콘텐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올해는 더욱 품격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인다. 달빛동행을 위해 사전 선발된 문화관광해설사 달빛지기가 수원화성만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려주고 화성행궁 내 화령전과 유여택에서 고즈넉한 밤풍경을 배경으로 전통공연과 마당극이 펼쳐진다. 화성행궁에서 출발한 화성어차를 타고 연무대로 이동해 방화수류정, 용연, 화홍문의 아름다운 야경을 해설과 함께 감상하고 다시 행궁으로 이어지는 프로그램은 달빛이 비치는 아름다운 수원화성 야경의 진수를 즐길 수 있도록 구성됐다.

특히 수원팔경 중 으뜸인 용연에서 바라본 월출인 용지대월은 수면 위에 떠오른 달과 누각의 장관이 돋보이는 색다른 경험을 제공할 전망이다. 또한 광교산 계곡에서 시작된 물줄기가 화홍문의 7개 홍예를 빠져나가는 시원한 물보라인 화홍관창과 수원천에 휘늘어진 수양버들 남제장류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행사 진행일은 다음달 14~15일, 7월12~13일, 8월14~15일이다.

관람권은 2만 원으로 인터파크 티켓과 여기어때 스마트폰 앱을 통해 선착순으로 구매 가능하다. 달빛동행의 마지막 회인 8월에는 여기어때를 통해 수원시 숙박시설을 할인받을 수 있는 특별기획전도 진행할 예정으로 수원에서 인생야경도 즐기고 저렴하게 하룻밤을 지낼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문화재단 홈페이지 및 전화를 통해 확인 가능하다.

권오탁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