헝가리 유람선 침몰 관련 경기도민 피해자 5명 확인..."추가 피해자 확인 중"
헝가리 유람선 침몰 관련 경기도민 피해자 5명 확인..."추가 피해자 확인 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청 전경
▲ 경기도청 전경

헝가리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수십 명이 탑승한 유람선이 다른 유람선과 충돌해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피해자 중에서 경기도민 5명의 신원이 확인됐다. 경기도는 추가 도민 피해가 있는지 확인 작업을 거치고 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30일 오후 1시 30분 ‘헝가리 유람선 사고 대책 회의’를 열고 도민 피해 확인 및 향후 대책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유람선 사고로 33명(7명 사망ㆍ7명 구조ㆍ19명 실종)이 피해자로 집계된 가운데 도민으로는 5명이 현재까지 확인됐다. 구조자 7명 중에서는 군포시에서 거주하는 이모씨(66ㆍ여)가 포함됐다. 이어 용인시 거주 이모씨(36ㆍ여), 안양시 거주 최모씨(64)와 김모씨(58ㆍ여), 광명시 거주 정모씨(64ㆍ여) 등에 대해서는 구조ㆍ실종ㆍ사망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도는 용인, 안양, 광명, 군포 등 지자체에 조치사항을 전달하고, 피해 대책 등 건의사항을 수렴하고 있다. 아울러 추가로 도민 피해자가 있는지 정부와 소통하고 있다.

앞서 도는 이날 오전 10시 30분 김희겸 제1행정부지사 주재 회의를 개최한 바 있다.

여승구기자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