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 세계 최초 국회 수소충전소 문연다…현대차, “인프라 확대 노력”
8월 세계 최초 국회 수소충전소 문연다…현대차, “인프라 확대 노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계 최초이자 ‘규제 샌드박스’ 1호인 국회 수소충전소가 8월 말 고객들을 맞이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30일 국회에서 ‘국회 수소충전소 착공식 및 협약식’을 열고 ‘규제 샌드박스’ 1호인 국회 수소충전소의 첫발을 뗐다.

이날 행사에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홍일표 위원장과 여·야 간사 및 소속 국회의원을 비롯해 유인태 국회 사무총장, 김영춘 국회수소경제포럼 대표의원, 성윤모 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공영운 현대차 사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하이넷) 대표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국회 수소충전소는 오는 8월 서울 여의도 국회대로변에 총 면적 1천236.3㎡ 규모로 완공예정이다.

국회 수소충전소의 충전 용량은 시간당 5대 이상을 완충할 수 있는 25㎏/h로, 매일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 운영돼 하루 70대 이상이 이용할 수 있다.

아울러 새로운 에너지원 이미지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는 반투명 재질 외벽을 활용, 이색적인 모습으로 디자인해 가볍고 깨끗한 수소의 속성을 담아낸다는 구상이다.

이와 관련 현대차는 수소충전소 확대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서울 도심인 강동구 GS칼텍스 상일충전소에 9월 말 완공을 목표로 수소충전소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7월 말까지는 부산 사상구 대도에너지와 인천 남동구 SK가스 논현충전소에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구축할 계획이다.

다음 달 말까지 중부고속도로 하남휴게소(경기 하남시 소재)와 남해고속도로 함안휴게소(경남 함안군 소재)에 수소충전소를 연다. 앞서 지난달엔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서울 방향)와 영동고속도로 여주휴게소(강릉 방향)에 개소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수소전기차 보급 확대를 넘어 도심형 수소충전소를 구축하는 등 우리나라가 수소 사회의 선두주자가 되는 날까지 수소 인프라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