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KT 위즈 시민 서포터즈 페스티벌] “올해는 KT위즈가 승리!” 야구장 꽉 채운 3천여 시민의 함성
[2019 KT 위즈 시민 서포터즈 페스티벌] “올해는 KT위즈가 승리!” 야구장 꽉 채운 3천여 시민의 함성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회째를 맞은 ‘2019 KT 위즈 시민 서포터즈 페스티벌’이 12일 오후 수원 케이티 위즈파크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창단 이후 5번째 시즌을 맞이한 경기도 연고 프로야구 KT 위즈의 선전을 기원하고 시민 서포터즈 붐업 조성을 위해 마련된 이번 행사는 경기일보가 주최하고 수원시야구소프트볼협회, ㈔경기문화관광연구사업단 주관, 경기도체육회와 KT 위즈 후원으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3천여 명의 야구팬과 오후석 경기도 문화체육관광국장, 안혜영 경기도의회 부의장, 박옥분·김봉균ㆍ김직란ㆍ양철민 도의원, 조명자 수원시의회 의장,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사장, 박상현 경기도체육회 사무처장, 곽영붕 수원시야구소프트볼협회장, 송해영 KT 위즈 경영기획실장 등이 참석해 KT 위즈의 건승을 기원했다. 

시민 서포터즈 페스티벌은 김주일 KT 위즈 응원단장과 공식 치어리더인 ‘lady wiz’, 마스코트인 ‘빅’ㆍ‘또리’와 함께 응원가, 안무, 선수별 주제가를 직접 배우는 시간에 이어 시민응원단장 선발대회에서는 깜찍한 응원으로 우승을 차지한 윤소윤 양(수원 대선초 4년)에게 KT 위즈 연간 시즌권이 부상으로 주어졌다. 
이어 열린 축하공연에서는 가수 윤수현이 히트곡 ‘천태만상’ 등을 열창해 분위기를 고조시켰고, 인기 그룹 노라조와 ‘트로트의 여왕’ 홍진영의 신명나는 공연이 이어지며 야구팬과 도민들을 매료시켰다. 

신항철 경기일보 대표이사 사장은 “올해로 여섯 번째를 맞이한 ‘KT 위즈 시민 서포터즈 페스티벌’이 경기도의 대표 야구 축제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발전시켜 나가겠다”며 “KT가 올해 가을 야구에 진출할 수 있도록 도민과 KT 팬들의 열성적인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글_홍완식ㆍ권오탁기자 사진_전형민ㆍ윤원규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