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매머드급 ‘경제대전환위원회’ 출범...“비판을 넘어 대안 중심으로”
한국당, 매머드급 ‘경제대전환위원회’ 출범...“비판을 넘어 대안 중심으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유한국당은 4일 문재인 정부 경제정책의 문제점을 비판하고 정책 대안을 제시하기 위한 ‘매머드급 조직’인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를 출범시켰다.

경제대전환위는 지난달 27일 황교안 대표가 민생투쟁 대장정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정책투쟁’에 나서겠다고 밝히면서 발표한 조직이며, 당내 경제·정책통으로 평가되는 의원들이 대거 참여해 ‘대선조직’을 방불케 했다.

위원장은 김광림 최고위원과 정용기 정책위의장, 김세연 여의도연구원장 등 3명이 공동으로 하는 맡았고, 위원은 77명으로 구성됐다.

교수 30명, 전문가 12명, 의원 28명 등이 참여했으며, ▲비전 2020 ▲활기찬 시장경제 ▲공정한 시장경제 ▲따뜻한 시장경제 ▲ 상생하는 노사관계 등 5개 분과로 구성됐다.

황교안 대표는 출범식에서 “2020 경제대전환 프로젝트는 우리 당 역사상 가장 큰 규모의 단일 프로젝트”라면서 “비판을 넘어 대안 중심으로 위원회의 기본적인 모든 논의 방향을 잡아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위원회가 만들어주는 비전과 정책들이 내년 총선과 더 나아가 2020 대선까지 우리 당을 이끌 견인차가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의 폭정과 악정에 지친 국민들에게 우리 당이 마지막 희망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현장과 소통하면서 최적인 대안을 만들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활기찬 시장경제 분과’에 소속된 김성원 의원(동두천·연천)은 “문재인 정권 이후 국가경쟁력 하락, 최악의 실업률, 자영업자 대출 최대폭 증가 등 대한민국 경제가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면서 “2020 경제대전환위원회가 새로운 성장 정책과 구체적인 실현 방안 제시로 대한민국 경제를 다시 부흥시키는 경제대안정당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악착같이 일하겠다”고 밝혔다. 김재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