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사태에 인천 66개 학교 자체 급식 중단
'붉은 수돗물' 사태에 인천 66개 학교 자체 급식 중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일대에서 6일째 붉은 수돗물(적수·赤水)이 공급되면서 일선 66개 학교가 자체 급식을 중단하는 등 비상이 걸렸다.

4일 인천시교육청에 따르면 교내에서 실제 붉은 수돗물이 나온 것으로 확인된 학교는 이날 오전 10시 현재 서구 일대 초·중·고등학교 15곳 안팎으로 파악됐다.

서은선 인천시교육청 학교보건팀장은 “교육지원청을 통해 각 학교에 일일이 전화해 확인한 수치”라며 “또 수돗물 수질도 바뀌는 경우가 있어 이 수치는 확정적이지 않고 계속 변동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시교육청은 적수 피해 지역에 포함된다고 판단한 서구 검단·검암·청라와 영종도 일대 초·중·고교 62곳에 자체 조리한 급식을 중단하라고 지시한 상태다. 단설 유치원 4곳에도 같은 내용의 공문을 보냈다.

이들 학교는 사정에 따라 대체 급식 혹은 단축 수업을 하거나 학생들에게 개인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다만 서구 나머지 학교 38곳은 적수 피해 지역과는 거리가 떨어져 있다고 보고 학교장이 학부모 의견을 수렴해 급식 제공 여부를 결정하도록 했다.

이와 함께 인천시는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해 이물질이 발생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추정하고, 공동주택 물탱크 청소비와 정수기 필터 교체 비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승욱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