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도의회 도시환경위, 친환경자동차 보급·확산을 위한 토론회 개최
도-도의회 도시환경위, 친환경자동차 보급·확산을 위한 토론회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의회 도시환경위원회(위원장 박재만)와 경기도는 4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친환경자동차 보급ㆍ확산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환경친화적인 자동차(전기ㆍ수소차 등) 업계의 최근 흐름의 공유와 보급 확대방안 논의를 위해 도와 도의회가 공동 주최했다. 이날 도의원, 도, 시ㆍ군 공무원, 관련업체 및 전문가 등 100여 명이 참석해 열띤 토론을 벌였다.

먼저 김성균 현대자동차 부장은 ‘수소전기차 개발 현황 및 방향’을, 강철구 경기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이 ‘친환경자동차의 동향과 활성화 방안’을 각각 발표했다.

이날 토론회 좌장인 배수문 도시환경위원회 미세먼지대책 소위원회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과천)은 “미세먼지 발생의 많은 영향을 주는 교통 분야 대책으로 친환경자동차(전기ㆍ수소차) 보급 확대가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김태형 의원(더불어민주당ㆍ화성3)은 “수소 및 전기 충전소 확충은 친환경차동차의 보급 확대를 위한 필요충분조건이다”라며 “기반시설 확충을 위한 정부의 지원정책과 재정적인 지원이 따라야 한다”고 역설했다.

박재만 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양주2)은 “도의회에서 지난 2019년 제1회 추경예산에 미세먼지감축을 위한 환경친화적 자동차 보급 예산을 우선적으로 통과시켰다”며 “가시적인 성과를 내려면 시ㆍ군 및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조와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