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6일 '뉴스룸'서 손석희와 2년 만에 재회
봉준호, 6일 '뉴스룸'서 손석희와 2년 만에 재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년 전 '뉴스룸'에 출연한 봉준호 감독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JTBC
2년 전 '뉴스룸'에 출연한 봉준호 감독이 손석희 앵커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JTBC

영화 '기생충'으로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봉준호 감독이 JTBC '뉴스룸'을 찾아 손석희 앵커와 재회한다. 2017년 6월 '옥자'로 출연한 이후 2년만이다.

황금종려상 수상 이후 쏟아진 언론 인터뷰 요청 가운데 봉준호 감독은 TV매체에선 '뉴스룸'을 선택했다. 개봉 이후 영화 '기생충'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모아지는 상황에서 두 사람은 영화의 주제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눌 것으로 보인다.

봉 감독이 과거 '뉴스룸' 출연 당시 손 앵커에게 (국정농단 보도 첫날인) "10월 24일 7시 59분 기분이 어땠나"는 돌발 질문을 던지기도 한 만큼, 둘 사이 긴장감 도는 흥미로운 대화들이 오갈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기생충'에는 JTBC 보도국의 실제 기자들이 출연해 화제를 모았다. 엔딩크레딧 스페셜 명단에도 손석희 앵커 이름이 올라간 만큼, 섭외 비화 등 다른 곳에선 듣기 힘든 이야기들도 펼쳐질 것으로 보인다.

손석희 앵커와 봉준호 감독의 만남은 6일 오후 8시 '뉴스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장영준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