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국제기구 통한 800만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의결
정부, 국제기구 통한 800만달러 대북 인도적 지원 의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대북 인도적 지원을 위해 국제기구에 800만 달러(약 94억 7천만 원)를 공여하기로 했다. 이르면 이번 주 안으로 세계식량계획(WFP)와 유니세프(UNICEF)에 각각 450만·350만 달러가 송금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5일 남북교류협력기금을 지출하기 위한 절차인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교추협)를 열고 유엔 세계식량계획(WFP)의 북한 영양지원 사업(450만 달러)과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UNICEF)의 북한 모자보건 사업(350만 달러)에 총 800만 달러를 무상 지원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제기구를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에 지원되는 800만 달러 중 450만 달러는 WFP의 북한 영양지원사업에 사용된다.

WFP의 대북 영양지원사업은 9개도 60개 군의 탁아소, 고아원, 소아병동의 영유아, 임산부 등에 대해 영양 강화식품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정부 지원금은 식품 재료 조달, 사업 수행비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또 유니세프는 350만 달러로 북한 아동과 임산부 수유부 등을 위한 치료식과 기초 필수의약품, 미량영양소복합제 등을 제공한다. 지원 방식은 정부가 국제기구에 현금을 송금한 뒤 각 국제기구가 자체 구매 절차를 통해 물자를 구매해 조달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대북 인도적 지원은 정부가 지난 2017년 9월 국제기구에 대해 800만 달러의 지원을 통한 대북 공여 방식 지원 방침을 밝힌 뒤 한 차례 무산됐다 재추진된 것이다. 강해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