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민 도서관 이용자, 독서인구 꾸준히 증가…지난 해 5개 공공도서관 이용자 연인원 196만명
김포시민 도서관 이용자, 독서인구 꾸준히 증가…지난 해 5개 공공도서관 이용자 연인원 196만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시의 도서관 환경은 열악하지만 이용자와 독서인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김포시 시립도서관(관장 소영만)에 따르면 2017년 말 기준 김포시 1관당 인구수는 9만8천23명으로 전국 평균 4만9천692명보다 훨씬 낮고 경기도 평균인 5만1천496명에도 못 미치는 도내 최하위 수준이었다.

지난해 중봉도서관을 비롯한 김포시 4개 공공도서관 이용자는 연인원 196만672명, 관외 도서 대출권수는 106만 2천700권으로 관외 대출도서가 2017년 대비 18.5% 증가하며 100만권을 처음 돌파했다.

여기에 지난 4월 말 기준 올해 도서관 이용자는 벌써 100만명을 넘었고, 관외 도서대출도 벌써 50만권대로 진입하는 등 이용 기록은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이는 지난 1월 장기도서관이 개관하면서 5개로 늘어난 공공도서관 이용자는 100만8천132명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2%나 증가했다. 관외 대출도 52만2천328권으로 전년 동기 대비 58.2%나 늘어났다.

1일 평균 이용자는 장기도서관이 3천418명으로 가장 많았고 중봉(3천231명), 고촌(1천221명), 양곡(1천103명), 통진도서관(936명) 순으로 집계됐다.

대출이 많은 도서관도 역시 장기도서관이 194만256권으로 가장 많았고 중봉(103만271권), 고촌(7만6천35권), 양곡(7만4천152권), 통진(6만4천614권) 순이었다.

김포지역의 도서관 이용률이 높은 이유는 도서관이 단순히 책을 읽고 빌리는 공간이 아니라 다양한 문화와 교육서비스 역할을 담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김포시립도서관은 지난 한해 중봉도서관을 비롯한 4개의 공공도서관에서 인문학 강좌를 비롯해 총 207종의 독서문화진흥 프로그램을 개설해 1천940회 동안 시민 5만2천598명이 참여했다.

올해도 4월까지 장기도서관을 비롯한 5개 도서관에서 133종, 636회의 독서문화 프로그램에 2만8천553명이 참가했다.

공공도서관 확충에 대한 요구는 설문조사 결과에서도 잘 나타났다.

김포시 도서관 중장기 종합발전계획 수립 연구용역에서 시민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부분의 응답자가 도서관 이용에 가장 영향을 미치는 요소로 위치(접근성)를 꼽았다.

새로 건립될 도서관 이용 의향에 대해 62.07%가 이용한다고 답했고 부정적인 응답자 중 희망하지 않는 이유는 ‘도서관 위치가 멀어서’가 가장 많았다.

소영만 관장은 “시는 지난해 3월 고촌도서관 문을 연데 이어 올해 장기도서관과 풍무도서관을 잇달아 개관해 1년여 사이 공공도서관을 6개로 늘렸다”며 “김포시민의 높은 독서율과 도서관 이용율은 접근성 개선을 위한 공공도서관 확충이 크게 한몫했다”고 평가했다.

김포=양형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