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산물 유통구조 효율화될까?…공정위 실태 분석 돌입
농산물 유통구조 효율화될까?…공정위 실태 분석 돌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농산물 시장의 불공정한 유통 구조를 개선하기 위해 실태분석에 착수했다.

6일 관련 업계 등에 따르면 공정위는 최근 ‘농산물 유통 분야 시장구조 및 실태분석’ 연구용역을 발주했다.

현재 농산물 유통시장은 도매시장과 대형 유통업체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각종 규제로 신규 사업자 진입이 제한돼 있다. 이 때문에 오랫동안 영업해 온 소수 사업자가 장기간 시장을 지배하면서 담합에 취약한 구조라는 평가다. 지난해 6월에는 국내 최대 도매시장인 서울 가락농수산물시장에서 16년간 담합해 농민들로부터 위탁수수료를 과도하게 받아 챙긴 중간상인들에게 100억 원대 과징금이 부과되기도 했다.

이에 따라 공정위는 농산물 도매시장의 효율화와 유통경로 다양화 등 경쟁 촉진 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또 농산물 유통의 투명성과 공정성을 높이는 한편, 출하자와 소비자에게 더 많은 혜택이 돌아가는 유통구조 방안도 모색한다는 구상이다.

공정위는 연구용역을 통해 농산물 유통 구조상 문제점이 발견되면 올해 말까지 제도 개선을 추진할 계획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농산물 유통경로와 경쟁상황을 파악하고 관련 제도 및 규제에 대한 분석을 통해 농산물 유통구조의 효율성을 높이고 출하자와 소비자의 부담을 완화하는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홍완식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