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의회 “도민 안전 위한 119안전센터 33곳 신설 앞당겨야”
도의회 “도민 안전 위한 119안전센터 33곳 신설 앞당겨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硏 보고서 “33곳 신축 시급”… 올 6곳 신설 본예산 편성
도의회 안행위 “2회 추경서 평택 세교 등 2곳 예산 반영해야”

경기도가 소방 현장대응능력을 제고하고자 119안전센터를 올해부터 3년간 6개소씩 신설하기 위한 예산을 편성하는 가운데 우선순위 총 33개소의 신설을 앞당겨야 한다는 의견이 지속적으로 제기되고 있다. 도의회 더불어민주당과 소관 상임위인 안전행정위원회는 물론, 예결위에서도 ‘도민 안전 최우선’을 기치로 추가 신설 추진을 잇달아 시도하고 있다.

6일 도와 도의회에 따르면 도는 지난해 8월부터 12월까지 4개월여 간 경기연구원을 통해 ‘119안전센터 신설을 위한 기준과 순위 연구’ 용역을 진행했다. 경기연구원은 1인당 담당인구, 소방대상물, 위험물, 계획인구는 물론 화재 및 구조ㆍ구급 발생건수, 골든타임 등 각종 요인을 선정기준으로 삼아 시급히 필요한 33개소를 발표했다.

이에 따라 도는 용인 성복119안전센터 등 6개소 신설에 대한 올해 본예산을 편성했다. 또 2020년과 2021년에 각각 6개소에 대한 예산을 투입한다는 계획이다. 하지만 3년간 6개소씩 진행 시 나머지 13개소는 추후검토 대상으로써 상대적으로 밀려나 있는 상황이다.

이런 가운데 도의회 민주당은 지난달 제335회 임시회에서 경기도 1회 추경예산안 심의를 통해 평택 세교119안전센터와 의정부 녹양119안전센터의 설립 예산 편성을 추진했다. 하지만 공유재산 심의 과정을 거치지 않아 불발됐다.

따라서 도의회 민주당과 안행위는 도와 협의를 거쳐 제2회 추경에 다시 반영토록 하겠다는 방침이다. 특히 지난달 회기 중 예결위 의원들이 119안전센터 설립을 2개 이상씩 추가 설립해야 한다고 주문, 도 기획조정실에서 검토해보겠다고 답한 바 있다.

박근철 안행위원장(더불어민주당ㆍ의왕1)은 “도가 다른 어떤 사업보다 도민의 안전에 신경을 써야 한다”며 “2회 추경에는 집행부에서 119안전센터 2개소에 대한 예산을 반영해 경기소방이 더욱 도민 곁으로 나아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