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정부에서 지원키로
안산시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 사업에 정부에서 지원키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산시가 자체적으로 추진하는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정부에서 적극 협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 시에 따르면 윤화섭 안산시장은 지난 5일 열린 ‘기초지방정부 남북교류협력 사업 간담회’에서 김연철 통일부 장관과의 단독면담을 통해 통일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이끌어 냈다고 밝혔다.

서울 통일부 남-북회담본부에서 개최된 간담회에는 윤 시장 및 김 장관 등 참좋은지방정부협의회 회원인 40여 명의 전국 지자체 단체장이 참석했으며, 이들 단체장들은 현 정부 대북정책의 ‘분권형 대북정책’에 대한 뜻을 모으며 지방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 이후 윤 시장은 김 장관을 단독으로 접촉, 시가 추진하는 남-북교류협력 사업을 설명하고 통일부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냈다.

이에 따라 시는 경제협력, 체육·관광, 인도적 지원, 에너지 교류, 신산업 교류 등 5개 분야로 남-북교류협력 사업 방안을 마련, 기초전략을 세워 한반도 평화통일 시대를 대비해 나갈 방침이다.

안산은 인천국제공항과의 근접성, 영동·서해안고속도, 서해선·신안산선·KTX 등 국가교통망 확충으로 이뤄질 ‘5도(道)6철(鐵)’을 통해 한반도 환황해권 중추도시로 성장할 가능성이 한층 커지고 있다.

특히 안산시의 강점으로 꼽히는 태양광, 풍력, 조력 등을 이용한 신재생 에너지 분야의 국제회의 참가를 통해 북한 도시와의 자매결연을 추진할 수 있으며 반월국가산단을 중심으로 우수한 제조기술도 북한과 교류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남-북 교류협력을 위한 기본계획 수립에 이어 평화통일 기반조성 위원회 설치 및 민간단체 보조금 근거가 되는 ‘안산시 남북교류협력 및 평화통일기반조성에 관한 조례’를 지난달 1일 시행했다.

이를 통해 남-북 교류협력 사업을 위한 기금 조성을 추진해 올 6억 원의 예산을 편성, 앞으로 5년 동안에 걸쳐 30억 원의 재원을 마련할 계획이며, 전국 37개 지자체가 가입한 ‘남-북 평화협력 지방정부협의회’에도 올 4월부터 참여해 남-북 교류협력에 대한 조사·연구·제도개선에 나서고 있다.

윤 시장은 “남-북교류협력은 지방정부의 의지만으로는 어렵지만 통일부와의 협조 체계를 구축,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평화통일과 번영의 길로 나아가는데 안산시는 시민과 함께 적극 참여할 것이며 경기도와 정부가 추진하는 각종 교류협력사업에 안산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