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식당2' 피오 신메뉴 '김치밥' 주문 폭주
'강식당2' 피오 신메뉴 '김치밥' 주문 폭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강식당

 

7일 방송된 tvN ‘강식당2’에서 피오의 ‘김치밥’이 첫 선을 보였다. 첫 날부터 위기에 빠지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진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 주 식당을 찾아준 많은 손님들을 위해 뜻밖의 저녁영업까지 해야 하는 상황. 점심용 재료만 준비된 상황에서 첫 저녁 영업을 하게 되어 허둥지둥 대는 멤버들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주방팀의 ‘피오’는 큰 힘이 됐다. 잽싼 몸놀림으로 부족한 식재료를 채우며 형들을 도우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수근은 “카페팀이 착해졌다”고 제보했다. 카페팀은 모든 재료를 직접 만든 누룽지 빙수를 준비했다. 팥부터 튀일, 캐러멜 소스, 묘한이 쿠키까지 모든 과정을 배워 정성스럽게 만들었다. 팥을 만드는데만 6시간이 걸리는 작업에 은지원은 “아까워서 못 먹게 할거다, 호동이형 근처도 못오게 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디저트 형제’ 은지원과 송민호는 첫 누룽지 빙수를 개시한 후 손님이 “누룽지 빙수가 제일 맛있었다”고 칭찬하자 기쁨에 환호했다.

바쁘게 음식을 준비하던 강호동의 코에서 피가 흘렀다. 갑자기 코피가 나자 강호동은 “창피하다”며 “씨름하다가 코피 나고 방송에서는 처음이다”라고 이야기했다. 강호동의 코피에 놀란 동생들은 밀려드는 주문에 릴레이로 그를 도왔고, 겨우 한숨을 돌린 강호동은 “마음적 부담이 되긴 되었나보다”며 심경을 고백했다.

점심장사가 마무리될 무렵 직원들의 식사가 이어졌다. 떡볶이 담당 안재현은 짜장떡볶이용 소스에 머슴밥을 비볐고, 배가 고팠던 직원들은 “맛있다”라며 극찬했다. 오후 4시가 되서야 점심장사가 마무리 됐다.

꿀같은 10분간의 휴식이 끝난 후 저녁영업을 위해 맴버들은 또다시 바쁘게 재료 준비에 돌입했다. 이에 강호동은 지쳐있는 멤버들에게 “우리가 행복해야 음식이 행복합니다”라고 외치며 주방에 활력을 불어 넣었다.

저녁 6시 저녁영업시 시작됐다. “기가 막히게 손님이 오니까 다리가 안아프다”는 은지원은 손님들을 즐겁게 맞이했다. 떡볶이팀 안재현과 피오는 소진되는 재료를 만들며 쉼없이 움직였다.

한편 손님들이 몰려들자 이수근과 은지원, 송민호 홀 팀의 작은 분열들이 일어나기 시작했다. 주문을 받은 이수근 외에 주문서를 이해하지 못해 음식이 갈길을 잃기도 했고 이에 이수근은 “주방에서도 주문표를 봐주면 좋겠다”고 제안하며 교통정리를 했고, 가까스로 주방에 평화를 만들었다. 저녁 10시가 되서야 첫날 영업이 모두 끝났다.

첫 영업 후 숙소로 돌아 온 멤버들은 보안할 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내일을 위한 준비도 계속됐다.

한편 피오가 준비할 신메뉴의 이름은 ‘김치밥’이다. 누구보다 많은 연습으로 진지하게 임한 피오는 익숙한 손놀림으로 김치밥을 완성해 멤버들에게 첫 선을 보였다. 송민호는 ‘김치밥’의 이름을 “김치밥이 피오씁니다”라고 노래로 불러 메뉴에 이름을 올렸다.

두 번째 영업이 시작됐다. 안재현은 “콰트로 떡볶이가 양이 많아 손님들이 남기더라”면서 사이즈를 줄인 ‘미니 콰트로’를 준비했다. 특히 피오의 ‘김치밥’은 판매와 동시에 큰 인기로 그를 당황시켰다. 한차례 밀려드는 주문을 소화한 피오는 “내가 하나 하는거랑 옆에서 보조 할 때랑 다르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그럼에도 손님은 “김치밥이 제일 맛있었다”고 극찬에 그는 기쁘게 했다.

반면, 더운 날씨 탓에 메인 셰프 강호동의 가락국수는 판매 부진을 겪어 고민에 빠지게 했다. 강호동은 주문을 받는 홀팀 은지원, 송민호에게 적극적인 영업을 부탁했다. 하지만 두 사람은 “강요하면 안된다”, “추천을 해도 주문을 안한다”고 말해 강호동을 난감케 했다.

이날은 경주의 최고기온을 기록했다. 이에 본사에서는 “이 정도면 내일 강호동 씨 숙소에서 저녁밥 준비하고 계셔도 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성은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