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 사육농장서 반달곰 1마리 탈출…20여분만에 포획
안성 사육농장서 반달곰 1마리 탈출…20여분만에 포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성  반달곰 1마리 탈출

 


7일 오후 1시경 경기도 안성시 죽산면의 한 곰 사육농장에서 반달곰 1마리가 탈출했다가 20여 분만에 포획됐다.

이날 소방당국은 “곰이 탈출해 마을을 배회한다”는 119 신고를 받고 출동, 농장 인근 민가와 축대 사이에 탈출한 반달곰이 들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이에 마취총을 발사해 반달곰을 포획한 뒤 농장 관계자와 함께 사육농장으로 이송했다.

이 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탈출 사고가 난 곰 사육농장은 2012년 7월 키우던 반달곰 2마리가 탈출해 끝내 사살됐던 곳과 같은 농장인 것으로 드러났다. 또 당시 같은 해 4월에도 곰 1마리가 탈출해 등산객 1명을 물고 달아났다가 사살되기도 했다.

이 곰 사육농장에서는 현재 100여 마리의 곰이 사육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농장주가 농장 위치를 옮기는 과정에서 곰이 탈출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성은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