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7개월 영아' 사망 부모 구속
인천, '7개월 영아' 사망 부모 구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7개월 영아사망


인천에서 생후 7개월 된 자신의 딸을 방치해 숨지게한 사건의 실체가 드러나고 있다.

부부싸움을 한 부부가 집을 나갔고, 아기는 무려 6일 동안 혼자 방치됐다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부검 결과도 6일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얼굴을 마스크로 가리고 모자를 깊게 눌러쓴 21살 아빠와 18살 엄마는 구속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서를 나섰다.

이들 부부는 지난달 25일 부부싸움을 한뒤 아기 혼자 아파트에 둔 채 집을 나간 후 그때부터 6일 동안 집에 돌아오지 않았다.

7일 만에 집에 돌아온 아빠는 아기가 숨진 걸 발견하고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채 다시 집을 나가 엄마에게 “집에 안들어가는게 좋을 것 같다”고 연락했다.

연락을 받은 엄마는 집에 돌아와 숨진 아기를 발견했지만 역시 경찰에 신고하지 않고 다시 집을 나갔다.

이렇게 방치되 숨진 아기는 지난 2일 종이상자에 담긴 채 외할아버지에 의해 발견됐다.

국과수 부검 결과 아기의 위장은 오랫동안 음식물을 섭취하지 못해 비어있는 상태였다.

앞서 "반려견이 아기를 할퀴어 연고를 발라줬는데 다음 날 숨졌다“는 부부의 최초 진술도 모두 거짓말이었다.

경찰이 아파트 CCTV 등을 분석했한 결과 아기가 방치된 기간 동안 부부는 집에 들어온 적이 없었다.

부부는 ”양육 문제와 남편의 잦은 외박으로 자주 다퉜고, 서로 상대방이 아기를 돌볼 거라고 생각해 외출했다“고 실토했습니다.

법원은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인정해 부부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편, 경찰은 석달전 인천에서 9개월된 또다른 영아가 사망한 사건과의 연관성도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숨진 아기 엄마들이 같은 고등학교를 나온 친구사이“라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두 엄마가 임신한 이후부터 친하게 지내온 것으로 보고 통화내역 등을 조사하고 있다.

성은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