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대 사업가 납치.살해' 조폭 부두목 오리무중...공개수배 검토
'50대 사업가 납치.살해' 조폭 부두목 오리무중...공개수배 검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50대 사업가 살해


50대 사업가를 납치해 살해한 혐의를 받고 도주 중인 조직폭력배 부두목의 행방이 3주 가까이 묘연한 상태다. 아직 핵심 단서를 확보하지 못한 경찰은 공개수배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달 21일 밤 10시 반쯤 경기도 양주시의 한 주차장에 있던 차량 안에서 50대 부동산 업자가 숨진 채 발견됐다.

조직폭력배 부두목 60살 조 모 씨가 유력한 용의자로 지목된 후 경찰이 대대적인 수사에 나섰지만, 아직도 조 씨의 행방을 찾지 못하고 있다.

조 씨는 경찰의 수사망을 벗어나기 위해 자기 명의의 휴대전화나 신용카드를 사용하지 않는 등 치밀함을 보이고 있다.

예전에도 강력 범죄를 저지른 뒤 오랜 시간 경찰의 추적을 피했던 전력이 있다.

지난 2013년 범서방파 행동대장을 납치해 폭행한 뒤 4개월 동안 자취를 감췄고, 또 2006년엔 한 건설회사 사주를 납치하고 감금한 뒤 5개월간 추적을 따돌렸었다.

조 씨는 교란술에도 능수능란한 것으로 보인다.

범행 직후 아들을 통해 경찰에 자수 의사를 전하며 본인의 활동지인 광주에서 조사를 받게 해달라고 조건을 내걸었다.이는 도주 시간을 벌며 수사에 혼선을 주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 때문에 조속한 검거를 위해 공개수배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나오고 있습니다.

공개수배는 추가 범행의 가능성이 있거나 용의자를 신속하게 검거해야 할 때, 또는 범죄 수법이 잔혹한 경우에 내려진다.

그러나 경찰은 한편으로는 공개수배를 검토하면서도 신중한 입장이다.

조 씨의 경우 공개수배 기준 가운데 하나인 ‘긴급성’을 적용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조 씨를 출국금지한 경찰은 일단 탐문 수사 등으로 소재 파악에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