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20 남자 대표팀 황태현 선수를 비롯한 모든 선수 응원
U-20 남자 대표팀 황태현 선수를 비롯한 모든 선수 응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며 36년 만에 4강 신화를 재현한 ‘2019 FIFA U-20 남자 월드컵(이하 U-20 월드컵)’ 대표팀의 주장을 맡은 안산 그리너스 소속 황태현 선수가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다.

U-20 월드컵에 출전한 리틀 태극전사들은 지난 9일 세네갈과의 8강 경기에서 치열한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3-2로 이겨 36년 만에 4강에 진출했다.

4강 신화 재현에는 안산 그리너스 FC의 황태현이 있었다. 현재 U-20 월드컵에서 뛰는 황태현은 탄탄한 경기력을 바탕으로 대표팀의 주장을 맡고 있으며, 8강전까지 총 5경기에 모두 선발로 출전해 철벽 수비라인을 구축하고 있다. 

황태현 선수
황태현 선수

특히 지난달 23일 기자회견에서 “포르투갈과 아르헨티나는 각자의 대륙에서 최정상급 팀이고 우리 또한 아시아 대륙에서 잘했기 때문에 여기까지 올라왔고, 지금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만의 색을 갖고 준비한 전술로 경기에 임하면 좋은 결과를 내지 못하리라는 법은 없다”며 “마지막 에콰도르와의 평가전에서는 무실점을 기록했고 그로 인해 수비수로서 자신감을 갖고 대회에 임할 수 있었다”며 이번 대회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이에 안산시민들은 “36년 만에 U-20 월드컵 4강 진출을 재현한 황태현 선수를 비롯한 모든 선수에게 박수를 보낸다”며 “남은 4강전에서도 부상 없이 열심히 뛰어 새로운 역사를 쓰길 응원하겠다”고 마음을 모았다. 

한국 20세 이하(U-20) 대표팀은 오는 12일 오전 3시 30분(이하 한국시간) 폴란드 루블린 경기장에서 월드컵 4강전 에콰도르와의 경기에 나서 새 역사에 도전한다.

안산=구재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