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체육 미래로 크는 꿈나무] 1. 소년체전 역도 여중부 63㎏급 3관왕 김이안(안산 선부중)
[경기체육 미래로 크는 꿈나무] 1. 소년체전 역도 여중부 63㎏급 3관왕 김이안(안산 선부중)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김이안

“그동안 간절히 기다렸던 소년체전에서 좋은 성적을 거두게 돼 행복합니다. 자만하지 않고 올림픽에서 메달을 획득할 수 있는 대한민국 대표 유망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쉼 없이 정진하겠습니다.”

제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역도 여중부 63㎏급에서 인상(72㎏)과 용상(92㎏), 합계(164㎏)를 차례로 석권하며 대회 3관왕을 차지한 김이안(안산 선부중2)은 평소 롤모델인 2016 리우 올림픽 동메달리스트 윤진희(경북개발공사)의 뒤를 잇는 대한민국의 대표 역사로 성장해 세계적인 선수로 거듭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이안은 1학년이던 지난 2017년 8월 선부중 역도부의 문을 두드리며 운명 같은 역도와 인연을 맺었다.

시흥의 한 중학교에서 남학생들과 함께 축구와 플로어볼을 즐기며 스포츠활동에 흥미를 느낀 그는 어느날 유튜브로 전국소년체전 역도 영상을 보면서 심장이 두근거리는 설렘을 느꼈다. 이에 평소 희망했던 운동선수의 꿈을 이루기 위해 역도에 입문하기로 마음을 먹었다.

이후 역도 명문 선부중에서 테스트를 받고 조성현 코치로부터 재능을 인정받아 선수로서의 첫 발을 내딛은 김이안은 스스로 유급을 선택하며 점프와 파워운동을 병행하는 훈련으로 기본기를 닦았다.

그리고 올해 처음 출전한 제30회 전국춘계대회(4월) 여중부 64㎏급에서 인상 75㎏, 용상 98㎏, 합계 173㎏을 들어올리며 3관왕에 올라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이후 소년체전을 앞두고 ‘제2 장미란’으로 주목받는 학교 1년 선배 박혜정과 하루 8시간의 고강도 훈련을 지속하며 서로 격려와 응원으로 담금질에 매진한 그는 결국 이번 소년체전에서 3개의 금메달을 수확하는 영광을 안았다.

이제 김이안은 강한 훈련을 바탕으로 새로운 도전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오는 10월 북한에서 펼쳐지는 2019 아시아주니어선수권에 출전하는 것을 목표로 잡은 그는 이달 중ㆍ고연맹회장기에서 자신의 최고기록은 물론 같은 체급 고등부 선수들과 겨뤄 유소년대표팀 발탁을 노리고 있다.

김이안은 “같은 체급에서 활약하는 김한솔 언니 등 훌륭한 선배들과 함께 아시아주니어대회에 출전하고 싶다. 아직 많이 부족하지만 큰 경험을 쌓기 위해 힘껏 부딪혀 보겠다”고 의지를 다졌다.

이어 그는 “부족한 상체근력과 쉽게 무너지지 않는 강인한 멘탈을 키워 후배들에게 모범이 되는 선배가 되고 싶다”면서 “내년 소년체전에서 부별 신기록을 경신할 수 있도록 부단히 노력하겠다”고 밝혔다.이광희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