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장애인 전용 여행차량 ‘누림버스’, ‘누림카’ 무료 운행
경기도, 장애인 전용 여행차량 ‘누림버스’, ‘누림카’ 무료 운행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누림버스모습

경기도가 거동이 불편한 장애인들의 여행 이동수단을 지원한다.

도는 10일부터 ‘누림버스ㆍ누림카’ 서비스를 본격 시작했다. ‘누림버스ㆍ누림카’는 여행을 원하는 장애인에게 휠체어 탑승이 가능한 특장차량을 무료로 빌려주는 사업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이날 도내 장애인, 동반자 20여 명과 함께 ‘누림버스’ 2대에 나눠 타고 용인 한국민속촌까지 여행하는 ‘경기여행누림 체험투어’를 진행했다. 이 행사는 누림버스와 누림카 첫 운행을 기념하기 위해 기획됐다.

누림버스는 장애인 여행지원을 위해 대형버스를 개조한 차량이다. 휠체어 8석, 일반석 21석 안팎의 좌석이 있으며 도는 2대를 운행한다. 도는 아울러 스타렉스를 개조한 ‘누림카’도 4대를 확보했다. 좌석은 일반석 5석, 휠체어 1석이다.

이날 행사에는 이경희 화성시 장애인야간학교 교장과 학생들, 패럴림픽 스타 박주연(테니스), 정성윤(역도) 선수와 경기도의회 김달수 문화체육관광위원장, 정희시 보건복지위원장등이 함께 했다. 투어는 경기도청에서 오후 2시에 출발해 한국민속촌을 체험하는 순서로 진행됐다. 참가자들은 오후 3시께 한국민속촌에 도착해 ‘판소리 관람’, ‘투호체험’, 개그맨 강성범과 함께하는 ‘장사꾼 캐릭터와 내기 한 판’ 등을 즐겼다.

이 지사는 “장애인들이 일상생활이나 문화, 여행 등을 즐길 때 불편함이 없게 하자는 취지에서 시작했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누림버스는 도내 장애인복지시설(단체)이 우선 이용 대상으로 사전 신청을 받아 매일 운행한다. 누림카는 도내 등록 장애인 및 동반자, 장애인복지시설(단체)에서 이용할 수 있다. 이용료는 무료지만 유류비와 보험료 등 기타 비용은 사용자가 부담해야 한다.

▲ 누림버스에서 장애인과 인사하는 이재명지사
▲ 누림버스에서 장애인과 인사하는 이재명지사

해령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