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
오늘부터 부동산 실거래 정보 일원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인천·서울·국토부, 정보기준 ‘계약일’로 맞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서로 다른 부동산 실거래 정보를 국민에 제공해 빚어진 혼선이 해소된다.

경기도는 인천시, 서울시, 국토부와 11일부터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를 실시해 앞으로는 시스템 간 차이 없이 국민에게 동일한 실거래 정보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라고 10일 밝혔다.

우선 정보공개 시스템을 운영하는 경기도 등 3개 지자체와 국토부가 시·군·구로부터 각각 데이터를 받아 공개하면서 취합 시점이나 기준 등의 차이에 따라 정보가 달라 이용자들이 다소 혼란을 겪었다.

하지만 이제 국토부가 일괄적으로 데이터를 총괄 취합한 뒤 각 지자체 시스템에 제공(API 방식)함으로써 수도권 어디에서나 같은 실거래 정보가 사용된다.

또 실거래 정보의 기준일을 ‘계약일’로 맞췄다. 국토부는 지금도 ‘계약일’ 기준으로 실거래 정보를 공개하고 있지만, 그동안 일부 지자체는 부동산 거래 ‘신고일’ 기준의 정보를 사용했다. 계약 후 60일 안에만 거래를 신고하면 되기 때문에 국토부와 지자체의 실거래 정보 사이에 최대 60일의 시차가 발생할 수 있는 구조였다.

아울러 개인정보 보호범위 내에서 실거래가 정보 활용이 더 확대될 수 있도록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서 10일 단위로 공개하던 계약일을 일 단위(계약일 명시)로 변경했다.

이밖에 국토부와 경기도 등 3개 지자체는 지속적인 협업체계를 구축·운영해 실거래 관련 정책협의와 정보공개에 대한 문제점 및 해결방안 등을 함께 논의하기로 협의했다. 개선된 정보는 11일부터 적용돼 국토부와 각 지자체 온라인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도 관계자는 “실거래 공개정보 일원화로 시스템을 통해 연간 2천만여 명 이상이 이용하는 실거래 정보의 혼선 없는 활용과 함께 프롭테크(Prop Tech) 등 민간 산업영역에서 신규 사업모델 발굴 등 산업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최현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