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사람 잡는 ‘안전불감증’ 여전
건설현장 사람 잡는 ‘안전불감증’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용부경기지청, 경기남부 168곳 점검
추락사고 위험 방치 등 138곳 입건

경기남부지역 건설현장 10곳 중 8곳이 근로자 추락 사고예방에 부실하는 등 안전불감증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일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따르면 고용부 경기지청이 지난달 13일부터 31일까지 경기남부지역 공사금액 120억 원 미만의 중ㆍ소규모 건설현장 168곳에 대해 추락사고 예방 기획감독을 실시한 결과, 138곳(82.1%)이 추락사고 위험을 방치하는 등 산업안전보건법을 위반해 사업주를 형사입건했다.

이 가운데 급박한 사고 위험이 있는 24곳에는 즉시 부분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4곳에는 과태료 1천895만 원을 부과했다.

수원의 한 건설현장에서는 외부비계에 작업 발판과 안전 난간이 설치돼 있지 않아 부분 작업중지 명령과 함께 사업주를 사법처리했다. 비계는 건물 외부 마감 작업 등을 위해 설치하는 구조물로, 작업 발판과 안전 난간 등을 설치하지 않으면 추락사고를 낼 수 있다. 안산의 한 건설현장에서도 외부비계에 작업 발판이 설치되지 않았고, 이동식 비계에도 안전 난간이 설치돼야 할 곳에 난간이 없어 이번 감독에 적발됐다.

노동부는 현장에 부분 작업중지 명령을 내리고 사업주를 사법처리했다.

경기지청은 “매월 14일이 속한 1주일을 ‘추락 집중 단속 기간’으로 운영해 재해예방을 위한 홍보는 물론 공사현장을 대상으로 불시에 감독을 펼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황종철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장은 “안전시설물 설치가 불량한 곳에 대해선 엄중하게 책임을 물을 것”이라며 “정부에서 소규모 건설현장에 추락방지시설 설치 비용을 지원하고 있으니 신청해달라”고 당부했다. 권혁준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