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인 앞에서 훈계하고 모욕줬다” 40대男, 선배에 흉기 휘둘러
“부인 앞에서 훈계하고 모욕줬다” 40대男, 선배에 흉기 휘둘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성경찰서는 자신의 뺨을 때리고 훈계한 지역선배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로 A씨(47)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1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0일 낮 12시 20분께 안성시 양성면 한 원룸에서 자신의 부인과 친구 E씨, 선배 J씨(49) 등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의 뺨을 때리고 훈계한 J씨를 흉기로 찔러 다치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술자리에서 자신의 부인에게 욕을 했다는 이유로 선배 J씨가 훈계하고 뺨을 때리자 이에 화가 나 주방에 있던 흉기로 J씨를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J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다.

경찰은 A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안성=박석원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