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소환 조사
檢,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 소환 조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 수사
증거인멸 지시 추궁… 수뇌부 정조준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의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정현호 삼성전자 사장을 소환 조사했다.

11일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에 따르면 이날 오전 정 사장을 소환해 지난해 분식회계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 등을 앞두고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에 조직적 증거 인멸을 지시한 혐의 등을 추궁했다.

최근 증거인멸 혐의 입증에만 주력한 검찰은 이 혐의만으로 현재까지 삼성바이오 직원 1명, 자회사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부사장 3명과 상무 2명 등 총 8명을 구속했다.

검찰은 증거인멸 의혹에 정 사장을 넘어 이재용 부회장이 연루됐다고 의심하고 있다.

검찰은 특히 지난해 5월10일 이 부회장 주재로 열린 이른바 ‘승지원 회의’에서 증거인멸 관련 보고가 있었다고 보고, 정 사장에게 구체적 사실 관계를 캐물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승지원 회의 5일 전 열린 ‘어린이날 회의’에서 증거인멸 논의가 있었으며, 승지원 회의 당일 이 같은 내용이 이 부회장에게 보고됐다고 파악하고 있다.

하지만, 삼성 측은 당시 회의는 경영에 대한 논의자리였고, 증거인멸이나 회계 이슈는 대상이 아니었다고 반박했다.

검찰은 이날 조사 결과를 토대로 정 사장의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결정할 방침이다. 정 사장 신병처리 방향에 따라 이 부회장 소환 여부와 시기도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송길호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연예 24시